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희룡 “대선 후보 경선도 ‘돈 선거’”
입력 2012.01.11 (06:09) 수정 2012.01.11 (16:09) 정치
한나라당 원희룡 전 최고위원이 전당대회 돈봉투 논란과 관련해 지난 2007년 대통령 후보 경선도 예외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원 의원은 어제 트위터를 통해 전국에서 대의원들을 동원할 때 교통비와 식비 등의 비용이 발생하는 구조에서 대의원 개개인과 대의원을 동원하는 당협위원장, 표 확보에 목숨을 건 후보 중 누구에게 비용을 전가하기 쉽겠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원 의원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당대표 선거든 대통령 후보경선이든 똑같기 때문에 결국 체육관에 당협위원장들을 동원하는 그런 식의 전당대회는 영원히 퇴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도 2007년 대선후보 경선이 조직선거였던 것이 맞다며 그런 관행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친박계는 2007년 대선후보 경선 때를 문제 삼는 당내 기류에 대해 비대위 체제를 흔들려는 의도라며 반발했습니다.
  • 원희룡 “대선 후보 경선도 ‘돈 선거’”
    • 입력 2012-01-11 06:09:20
    • 수정2012-01-11 16:09:58
    정치
한나라당 원희룡 전 최고위원이 전당대회 돈봉투 논란과 관련해 지난 2007년 대통령 후보 경선도 예외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원 의원은 어제 트위터를 통해 전국에서 대의원들을 동원할 때 교통비와 식비 등의 비용이 발생하는 구조에서 대의원 개개인과 대의원을 동원하는 당협위원장, 표 확보에 목숨을 건 후보 중 누구에게 비용을 전가하기 쉽겠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원 의원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당대표 선거든 대통령 후보경선이든 똑같기 때문에 결국 체육관에 당협위원장들을 동원하는 그런 식의 전당대회는 영원히 퇴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도 2007년 대선후보 경선이 조직선거였던 것이 맞다며 그런 관행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친박계는 2007년 대선후보 경선 때를 문제 삼는 당내 기류에 대해 비대위 체제를 흔들려는 의도라며 반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