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철 상가 재임대’ 수십억 대 비리 사업가 기소
입력 2012.01.11 (06:14) 수정 2012.01.11 (18:56) 사회
지하철 상가 사업권을 따내게 해주겠다며 입점 희망 업체들로부터 수십억 원을 받아 챙긴 지하철상가 임대업체 전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상가 입점을 희망하는 업체들로부터 수십억 원을 챙긴 혐의로 지하철 상가임대업체 S사 전 대표 심모 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심 씨는 지난 2002년부터 지하철 역사 내 점포 재임대 사업을 하면서 지하철 상가 사업권을 딸 수 있도록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에 힘을 써주겠다며 입점 희망업체들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심 씨는 또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 간부들에게 상가 임대사업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억 원대 로비자금을 건넨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심 씨가 지난 2009년 음성직 전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에게 수억 원이 든 돈 가방을 전달했다는 심 씨 주변인사의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심 씨가 운영했던 S사는 지하철 역사 내 점포 50여 곳을 낙찰받아 공식 임대료보다 2.5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재임대해 수십억 원의 세금을 포탈하고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포착돼 지난 2010년 감사원이 검찰에 수사의뢰했던 업체입니다.
  • ‘지하철 상가 재임대’ 수십억 대 비리 사업가 기소
    • 입력 2012-01-11 06:14:45
    • 수정2012-01-11 18:56:46
    사회
지하철 상가 사업권을 따내게 해주겠다며 입점 희망 업체들로부터 수십억 원을 받아 챙긴 지하철상가 임대업체 전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상가 입점을 희망하는 업체들로부터 수십억 원을 챙긴 혐의로 지하철 상가임대업체 S사 전 대표 심모 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심 씨는 지난 2002년부터 지하철 역사 내 점포 재임대 사업을 하면서 지하철 상가 사업권을 딸 수 있도록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에 힘을 써주겠다며 입점 희망업체들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심 씨는 또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 간부들에게 상가 임대사업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억 원대 로비자금을 건넨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심 씨가 지난 2009년 음성직 전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에게 수억 원이 든 돈 가방을 전달했다는 심 씨 주변인사의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심 씨가 운영했던 S사는 지하철 역사 내 점포 50여 곳을 낙찰받아 공식 임대료보다 2.5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재임대해 수십억 원의 세금을 포탈하고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포착돼 지난 2010년 감사원이 검찰에 수사의뢰했던 업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