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노조 파업 사상 최저…“노동계 억압 결과”
입력 2012.01.11 (07:12) 수정 2012.01.11 (19: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노동계에서는 한진중공업과 유성기업 등 큰 이슈가 적지 않았지만 전체 산업 현장의 노사 관계는 지난 1987년 이후 가장 안정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리해고 문제로 시작돼 크레인 점거와 희망 버스 등으로 이어졌던 한진중공업 사태.

야간 근무 폐지를 놓고 석 달여 간의 격렬한 분규를 겪었던 유성 기업, 지난해 노동계에 큰 울림을 줬던 파업 현장입니다.

하지만 통계상으로는 지난해가 1987년 민주화운동 이후 노사 분규가 가장 적었던 해로 기록됐습니다.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에서 발생한 파업은 65건으로 전년도보다 24% 줄었고, 파업으로 발생한 사회적 손실을 뜻하는 근로손실일수도 16% 줄어들었습니다.

노사협력선언도 지난 2007년 집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정부는 노사 상생의 분위기가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노동부 과장 : "투쟁보다는 대화를 통해 자율적으로 노사 갈등을 해결하려는 분위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노동계는 복수 노조와 근로시간 면제제도 등으로 노동계를 억압한 결과라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민주노총 대변인 : "자율에 맡겨야 할 노사관계를 정부가 지나치게 개입하고 특히나 친기업 반노동으로 일관해온 결과가 그런 수치로 나타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한편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대선과 총선 등으로 올해 노사 관계는 작년보다 불안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지난해 노조 파업 사상 최저…“노동계 억압 결과”
    • 입력 2012-01-11 07:12:21
    • 수정2012-01-11 19:09: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해 노동계에서는 한진중공업과 유성기업 등 큰 이슈가 적지 않았지만 전체 산업 현장의 노사 관계는 지난 1987년 이후 가장 안정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리해고 문제로 시작돼 크레인 점거와 희망 버스 등으로 이어졌던 한진중공업 사태.

야간 근무 폐지를 놓고 석 달여 간의 격렬한 분규를 겪었던 유성 기업, 지난해 노동계에 큰 울림을 줬던 파업 현장입니다.

하지만 통계상으로는 지난해가 1987년 민주화운동 이후 노사 분규가 가장 적었던 해로 기록됐습니다.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에서 발생한 파업은 65건으로 전년도보다 24% 줄었고, 파업으로 발생한 사회적 손실을 뜻하는 근로손실일수도 16% 줄어들었습니다.

노사협력선언도 지난 2007년 집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정부는 노사 상생의 분위기가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노동부 과장 : "투쟁보다는 대화를 통해 자율적으로 노사 갈등을 해결하려는 분위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노동계는 복수 노조와 근로시간 면제제도 등으로 노동계를 억압한 결과라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민주노총 대변인 : "자율에 맡겨야 할 노사관계를 정부가 지나치게 개입하고 특히나 친기업 반노동으로 일관해온 결과가 그런 수치로 나타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한편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대선과 총선 등으로 올해 노사 관계는 작년보다 불안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