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경 순직 조작 의혹’ 파문…재조사 착수
입력 2012.01.11 (07:55) 수정 2012.01.11 (19: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여름,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하려다 순직한 의경 이야기 기억하고 계실겁니다.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 이 이야기가 날조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은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최선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던 지난해 7월.

전역을 앞둔 故 조민수 수경이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하고 자신은 숨진 일이 알려지면서 큰 사회적 반향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 이 사실이 날조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수경은 물이 차오르는 막사에서 탈출하려다 숨졌고 지휘관은 자신의 과오를 덮기 위해 고귀한 희생으로 거짓 보고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당시 경찰서장은 조 수경이 구조하려 했던 58살 강모 씨의 진술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박상융(당시 경기도 동두천경찰서장) : "조민수 수경이 자기를 구하러 가다가 떠내려갔다 자기가 그렇게 진술한 것을 (봤습니다.) "

일부 언론이 보도한 조 수경의 실족 위치도 사실과 다르다며 당시 상황 지도까지 공개했습니다.

또, 당시 동료 의경들과 근무자들을 상대로 현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녹취>황의민(경기도 동두천수사과장) : "그 지점에서 스티로폼을 가지고 빠졌습니다 하는 것은 의경이나 부관이 이야기 하더라는 거예요"

경찰은 조 수경의 순직이 조작됐다는 정황이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의혹이 제기된 만큼 사건의 진위를 원점에서 다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의경 순직 조작 의혹’ 파문…재조사 착수
    • 입력 2012-01-11 07:55:46
    • 수정2012-01-11 19:07: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난해 여름,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하려다 순직한 의경 이야기 기억하고 계실겁니다.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 이 이야기가 날조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은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최선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던 지난해 7월.

전역을 앞둔 故 조민수 수경이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하고 자신은 숨진 일이 알려지면서 큰 사회적 반향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 이 사실이 날조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수경은 물이 차오르는 막사에서 탈출하려다 숨졌고 지휘관은 자신의 과오를 덮기 위해 고귀한 희생으로 거짓 보고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당시 경찰서장은 조 수경이 구조하려 했던 58살 강모 씨의 진술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박상융(당시 경기도 동두천경찰서장) : "조민수 수경이 자기를 구하러 가다가 떠내려갔다 자기가 그렇게 진술한 것을 (봤습니다.) "

일부 언론이 보도한 조 수경의 실족 위치도 사실과 다르다며 당시 상황 지도까지 공개했습니다.

또, 당시 동료 의경들과 근무자들을 상대로 현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녹취>황의민(경기도 동두천수사과장) : "그 지점에서 스티로폼을 가지고 빠졌습니다 하는 것은 의경이나 부관이 이야기 하더라는 거예요"

경찰은 조 수경의 순직이 조작됐다는 정황이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의혹이 제기된 만큼 사건의 진위를 원점에서 다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