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PL 인종차별 선수 ‘의회 불려가나’
입력 2012.01.11 (08:54) 수정 2012.01.11 (09:17) 연합뉴스
최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선수들이 의회 청문회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의회의 문화·미디어·체육 위원회는 오는 3월 청문회를 열어 축구장에서 벌어지는 인종주의 실상을 파헤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위원회는 최근 사례의 진상부터 파악하겠다고 밝혀 존 테리(첼시), 루이스 수아레스(리버풀), 파트리스 에브라(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거 소환될 것임을 시사했다.



존 위팅데일 위원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경기장 안팎의 인종주의가 옛날 얘기인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닌 것 같다"며 "우리는 이런 현상이 심각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선수들의 입을 통해 최근 사건들의 전모를 파악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대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테리는 작년 10월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안톤 퍼디낸드(퀸스파크 레인저스)에게 인종차별이 섞인 욕설을 퍼부었다가 기소돼 올 2월 법정에 서게 된다.



우루과이 출신인 수아레스도 작년 10월 경기에서 7차례에 걸쳐 에브라를 ‘네그로스(negros·흑인)’라고 불렀다가 8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납부 등 리그 차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축구장에서 불거지는 인종·민족 차별은 리그 간 선수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사라지는 추세였으나 최근 들어 새삼 두드러지고 있다.



브라질 대표 출신 호베르투 카를루스(안지 마하치칼라)는 러시아 리그 경기 중에 한 팬으로부터 껍질을 깐 바나나를 받았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미드필더 기성용(셀틱)은 작년 1월 일본과의 아시안컵 4강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인중을 길게 늘어뜨리고 손으로 얼굴을 긁는 원숭이 제스처를 선보여 논란을 일으켰다.



차두리(셀틱)는 스코틀랜드 리그 경기에서 기성용이 공을 잡을 때 관중석에서 원숭이 소리가 터져 나와 화가 치밀었다고 털어놓았다.



요시 베나윤(아스널)은 첼시 시절이던 작년 말레이시아에서 친선경기를 하다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관중의 집단적인 야유를 받기도 했다.
  • EPL 인종차별 선수 ‘의회 불려가나’
    • 입력 2012-01-11 08:54:04
    • 수정2012-01-11 09:17:59
    연합뉴스
최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선수들이 의회 청문회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의회의 문화·미디어·체육 위원회는 오는 3월 청문회를 열어 축구장에서 벌어지는 인종주의 실상을 파헤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위원회는 최근 사례의 진상부터 파악하겠다고 밝혀 존 테리(첼시), 루이스 수아레스(리버풀), 파트리스 에브라(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거 소환될 것임을 시사했다.



존 위팅데일 위원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경기장 안팎의 인종주의가 옛날 얘기인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닌 것 같다"며 "우리는 이런 현상이 심각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선수들의 입을 통해 최근 사건들의 전모를 파악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대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테리는 작년 10월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안톤 퍼디낸드(퀸스파크 레인저스)에게 인종차별이 섞인 욕설을 퍼부었다가 기소돼 올 2월 법정에 서게 된다.



우루과이 출신인 수아레스도 작년 10월 경기에서 7차례에 걸쳐 에브라를 ‘네그로스(negros·흑인)’라고 불렀다가 8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납부 등 리그 차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축구장에서 불거지는 인종·민족 차별은 리그 간 선수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사라지는 추세였으나 최근 들어 새삼 두드러지고 있다.



브라질 대표 출신 호베르투 카를루스(안지 마하치칼라)는 러시아 리그 경기 중에 한 팬으로부터 껍질을 깐 바나나를 받았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미드필더 기성용(셀틱)은 작년 1월 일본과의 아시안컵 4강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인중을 길게 늘어뜨리고 손으로 얼굴을 긁는 원숭이 제스처를 선보여 논란을 일으켰다.



차두리(셀틱)는 스코틀랜드 리그 경기에서 기성용이 공을 잡을 때 관중석에서 원숭이 소리가 터져 나와 화가 치밀었다고 털어놓았다.



요시 베나윤(아스널)은 첼시 시절이던 작년 말레이시아에서 친선경기를 하다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관중의 집단적인 야유를 받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