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박희태 前 비서 소환조사…수사 급물살
입력 2012.01.11 (09:31) 수정 2012.01.11 (22:03) 사회
cs

cs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 모씨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고 씨를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당시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직접 돈을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진 고 씨를 소환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고 씨는 지난 17대 국회에서 박희태 의원의 비서로 일하다가 2008년 전당대회 때 당대표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으며, 이번 사건의 핵심인물로 지목돼온 인물입니다.

검찰은 고 씨를 상대로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돌려받았을 당시 상황과 문제의 돈 봉투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또, 고 의원실에 직접 돈 봉투를 전달했다는 '검은 뿔테의 30대 남성'이 고 씨라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고 씨는 "자신은 돈을 돌려받기만 했을 뿐 다른 내용은 모른다"며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앞서 오늘 아침 경기도 고양에 있는 고 씨 자택에 수사관 4명을 보내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당 대표 후보 캠프 관련 서류와 개인 컴퓨터의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또 전당대회 당시 박 후보를 위해 선거 운동을 해준 서울 강북지역 당협위원회 관계자의 자택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고승덕 의원이 돈 봉투를 되돌려준 뒤 의원실로 전화를 걸어온 특정 인사에 대해서도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고승덕 의원과 의원실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에서, 전화를 걸어온 인사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과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검찰, 박희태 前 비서 소환조사…수사 급물살
    • 입력 2012-01-11 09:31:49
    • 수정2012-01-11 22:03:06
    사회

cs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 모씨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고 씨를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당시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직접 돈을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진 고 씨를 소환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고 씨는 지난 17대 국회에서 박희태 의원의 비서로 일하다가 2008년 전당대회 때 당대표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으며, 이번 사건의 핵심인물로 지목돼온 인물입니다.

검찰은 고 씨를 상대로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돌려받았을 당시 상황과 문제의 돈 봉투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또, 고 의원실에 직접 돈 봉투를 전달했다는 '검은 뿔테의 30대 남성'이 고 씨라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고 씨는 "자신은 돈을 돌려받기만 했을 뿐 다른 내용은 모른다"며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앞서 오늘 아침 경기도 고양에 있는 고 씨 자택에 수사관 4명을 보내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당 대표 후보 캠프 관련 서류와 개인 컴퓨터의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또 전당대회 당시 박 후보를 위해 선거 운동을 해준 서울 강북지역 당협위원회 관계자의 자택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고승덕 의원이 돈 봉투를 되돌려준 뒤 의원실로 전화를 걸어온 특정 인사에 대해서도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고승덕 의원과 의원실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에서, 전화를 걸어온 인사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과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