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자본 인수 뒤 횡령’ 기업사냥꾼 중형
입력 2012.01.11 (10:11) 수정 2012.01.11 (18:47) 사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자본 없이 회사를 인수한 뒤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채모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채 씨가 기업 구조조정 전문가로 행세하면서 여러 차례에 걸쳐 회사를 인수한뒤, 회사의 자산을 횡령해 양수대금으로 지급하거나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22억원 상당의 개인 채무를 두 업체가 떠안게 했다는 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업체가 손해를 입었다거나 손해를 입을 위험이 초래됐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채 씨는 무자본 상태에서 각각 코스닥과 코스피에 상장돼 있던 S사와 G사 등 2곳을 인수하면서 두 회사의 자금으로 인수대금 37억여원을 지급해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구속기소됐고, 두 업체는 결국 상장 폐지됐습니다.
  • ‘무자본 인수 뒤 횡령’ 기업사냥꾼 중형
    • 입력 2012-01-11 10:11:05
    • 수정2012-01-11 18:47:54
    사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자본 없이 회사를 인수한 뒤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채모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채 씨가 기업 구조조정 전문가로 행세하면서 여러 차례에 걸쳐 회사를 인수한뒤, 회사의 자산을 횡령해 양수대금으로 지급하거나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22억원 상당의 개인 채무를 두 업체가 떠안게 했다는 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업체가 손해를 입었다거나 손해를 입을 위험이 초래됐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채 씨는 무자본 상태에서 각각 코스닥과 코스피에 상장돼 있던 S사와 G사 등 2곳을 인수하면서 두 회사의 자금으로 인수대금 37억여원을 지급해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구속기소됐고, 두 업체는 결국 상장 폐지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