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판사 출신 변호사 前 부인 16억대 사기 피소
입력 2012.01.11 (10:11) 수정 2012.01.11 (18:47) 사회
판사 출신 변호사의 전 부인이 거액의 사기 행각을 벌이다 적발돼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부장판사 출신 신 모 변호사의 전 부인 유 모씨는 16억대 보석 사기 사건에 연루돼 지난해 불구속기소된 뒤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씨는 지난 2004부터 2009년까지 보석상을 운영하면서 보석을 비싸게 팔아주겠다며 보석만 받고 대금을 주지 않거나 보석을 담보로 돈을 빌린뒤 갚지 않는 방식으로 6명으로부터 16억원 상당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유 씨 남편의 신분을 믿고 돈을 줬다가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유 씨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 판사 출신 변호사 前 부인 16억대 사기 피소
    • 입력 2012-01-11 10:11:06
    • 수정2012-01-11 18:47:54
    사회
판사 출신 변호사의 전 부인이 거액의 사기 행각을 벌이다 적발돼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부장판사 출신 신 모 변호사의 전 부인 유 모씨는 16억대 보석 사기 사건에 연루돼 지난해 불구속기소된 뒤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씨는 지난 2004부터 2009년까지 보석상을 운영하면서 보석을 비싸게 팔아주겠다며 보석만 받고 대금을 주지 않거나 보석을 담보로 돈을 빌린뒤 갚지 않는 방식으로 6명으로부터 16억원 상당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유 씨 남편의 신분을 믿고 돈을 줬다가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유 씨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