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태 의장 측 “고 씨, ‘돈 봉투’ 돌리지 않았다”
입력 2012.01.11 (10:45) 수정 2012.01.11 (16:07) 정치
 박희태 국회의장 측은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돌려받은 인물로 지목된 고모 씨가  돈 봉투를 돌린 인물과 같은 사람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이 조사중인 고 씨는  박 의장이 지난 17대 국회의원이었을 때  비서를 지냈으며  현재 한나라당 모 의원의 보좌관입니다.



    국회의장실의 한 관계자는 오늘 고 씨가 돈 봉투를 건넨 적이 없다면서 일부 언론 보도는 오보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승덕 의원은 지난 8일 검찰 조사에서  돈 봉투는 전당대회 2∼3일 전  검은 뿔테 안경을 쓴  30대 초중반의 남자가 가져왔고 전당대회 다음날 자신의 보좌관이  당사 대표실에 있던 고 씨에게  돈 봉투를 돌려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박희태 의장 측 “고 씨, ‘돈 봉투’ 돌리지 않았다”
    • 입력 2012-01-11 10:45:45
    • 수정2012-01-11 16:07:44
    정치
 박희태 국회의장 측은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돌려받은 인물로 지목된 고모 씨가  돈 봉투를 돌린 인물과 같은 사람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이 조사중인 고 씨는  박 의장이 지난 17대 국회의원이었을 때  비서를 지냈으며  현재 한나라당 모 의원의 보좌관입니다.



    국회의장실의 한 관계자는 오늘 고 씨가 돈 봉투를 건넨 적이 없다면서 일부 언론 보도는 오보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승덕 의원은 지난 8일 검찰 조사에서  돈 봉투는 전당대회 2∼3일 전  검은 뿔테 안경을 쓴  30대 초중반의 남자가 가져왔고 전당대회 다음날 자신의 보좌관이  당사 대표실에 있던 고 씨에게  돈 봉투를 돌려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