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형, LG와 협상 결렬 ‘연봉 조정’
입력 2012.01.11 (11:11) 수정 2012.01.11 (12:52)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LG 트윈스 타자 이대형(29)이 소속 구단과의 협상이 결렬됐다며 연봉조정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억4천만원을 받은 이대형은 올해 연봉으로 1억2천만원을 요구했지만 LG는 8천50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형은 지난해 총 104경기에 나서 타율 0.249, 1홈런, 24타점에 머물렀다.



2008~2010년에는 매 시즌 60개가 넘는 도루에 성공해 ‘도루왕’에 올랐으나 지난해 도루는 34개에 그쳤다.
  • 이대형, LG와 협상 결렬 ‘연봉 조정’
    • 입력 2012-01-11 11:11:33
    • 수정2012-01-11 12:52:38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LG 트윈스 타자 이대형(29)이 소속 구단과의 협상이 결렬됐다며 연봉조정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억4천만원을 받은 이대형은 올해 연봉으로 1억2천만원을 요구했지만 LG는 8천50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형은 지난해 총 104경기에 나서 타율 0.249, 1홈런, 24타점에 머물렀다.



2008~2010년에는 매 시즌 60개가 넘는 도루에 성공해 ‘도루왕’에 올랐으나 지난해 도루는 34개에 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