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 경전철’ 토목공사 업체 압수수색
입력 2012.01.11 (11:41) 수정 2012.01.11 (20:25) 사회
   용인경전철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경전철 공사에 참여했던  토목 건설업체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원지검 특수부는 최근,  이 업체가 토목공사 수주를 대가로  공사 금액의 일부를  용인경전철 컨소시엄에 참여한  원청 건설사에 리베이트로 건넨 혐의를 잡고 컴퓨터 본체와 장부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전달된 리베이트의 규모와 시기, 돈이 또 다른 업체로 흘러갔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 ‘용인 경전철’ 토목공사 업체 압수수색
    • 입력 2012-01-11 11:41:36
    • 수정2012-01-11 20:25:57
    사회
   용인경전철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경전철 공사에 참여했던  토목 건설업체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원지검 특수부는 최근,  이 업체가 토목공사 수주를 대가로  공사 금액의 일부를  용인경전철 컨소시엄에 참여한  원청 건설사에 리베이트로 건넨 혐의를 잡고 컴퓨터 본체와 장부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전달된 리베이트의 규모와 시기, 돈이 또 다른 업체로 흘러갔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