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친노 핵심’ 정윤재 前 비서관 억대 수뢰 영장
입력 2012.01.11 (11:57) 수정 2012.01.11 (17:12) 사회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파랑새 저축은행으로부터 1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의전 비서관을 지낸 정윤재 노무현재단 사무처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재직 시절인 지난 2007년 예금보험공사의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고위 공무원을 소개해주는 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1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합수단 수사 이후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돼 참여정부 인사가 형사처벌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정 전 비서관은 현재 금품 수수 사실을 시인하고 영장 실질 심사를 포기했다고 합수단은 밝혔습니다.

합수단은 이와함께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에서 각각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금감원의 1급과 3급 간부 1명씩을 체포해 조사하는 한편, 국세청 직원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 검찰, ‘친노 핵심’ 정윤재 前 비서관 억대 수뢰 영장
    • 입력 2012-01-11 11:57:43
    • 수정2012-01-11 17:12:02
    사회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파랑새 저축은행으로부터 1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의전 비서관을 지낸 정윤재 노무현재단 사무처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재직 시절인 지난 2007년 예금보험공사의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고위 공무원을 소개해주는 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1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합수단 수사 이후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돼 참여정부 인사가 형사처벌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정 전 비서관은 현재 금품 수수 사실을 시인하고 영장 실질 심사를 포기했다고 합수단은 밝혔습니다.

합수단은 이와함께 영업정지된 저축은행에서 각각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금감원의 1급과 3급 간부 1명씩을 체포해 조사하는 한편, 국세청 직원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