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대문 시장 영세 상인 ‘금품 갈취’ 일당 검거
입력 2012.01.11 (12:00) 수정 2012.01.11 (17:18) 사회
남대문 시장 일대에서 영세 상인들로부터 자릿세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뜯어내 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는 노점 상인들을 대상으로 16억 원이 넘는 돈을 뜯어낸 혐의로 남대문 시장 경비원 43살 김모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남대문시장 주식회사 대표 73살 김모씨 등 관계자 8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비원 김모씨는 지난 2004년부터 최근까지 청소비와 자리 보호 명목으로 노점상 수백 여명으로부터 한 달에 수십여 만원을 받는 등 모두 16억 8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남대문시장주식회사 대표 김 모씨 등 회사 관계자 40여 명도, 날마다 남대문 일대 노점상을 순찰하며 하루에 수천 원에서 수만 원에 이르는 자릿세를 뜯어내 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남대문시장 주식회사는 지난 1960년대 일부 시장상인들이 모여 설립한 회사로, 노점 단속과 쓰레기 처리 등 시장관리업무 등을 맡아왔지만, 공식적으로 노점상에게 금품을 징수할 권한은 없습니다.

경찰은 남대문 시장에는 남대문시장주식회사 이외에도 본동상가운영회 등 여러 상인회와 조직들이 세워져 영세 상인을 상대로 협박을 일삼아왔다며, 다른 재래시장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없는지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남대문 시장 영세 상인 ‘금품 갈취’ 일당 검거
    • 입력 2012-01-11 12:00:24
    • 수정2012-01-11 17:18:19
    사회
남대문 시장 일대에서 영세 상인들로부터 자릿세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뜯어내 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는 노점 상인들을 대상으로 16억 원이 넘는 돈을 뜯어낸 혐의로 남대문 시장 경비원 43살 김모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남대문시장 주식회사 대표 73살 김모씨 등 관계자 8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비원 김모씨는 지난 2004년부터 최근까지 청소비와 자리 보호 명목으로 노점상 수백 여명으로부터 한 달에 수십여 만원을 받는 등 모두 16억 8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남대문시장주식회사 대표 김 모씨 등 회사 관계자 40여 명도, 날마다 남대문 일대 노점상을 순찰하며 하루에 수천 원에서 수만 원에 이르는 자릿세를 뜯어내 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남대문시장 주식회사는 지난 1960년대 일부 시장상인들이 모여 설립한 회사로, 노점 단속과 쓰레기 처리 등 시장관리업무 등을 맡아왔지만, 공식적으로 노점상에게 금품을 징수할 권한은 없습니다.

경찰은 남대문 시장에는 남대문시장주식회사 이외에도 본동상가운영회 등 여러 상인회와 조직들이 세워져 영세 상인을 상대로 협박을 일삼아왔다며, 다른 재래시장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없는지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