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우주청 “화성 탐사선 잔해 곧 추락”
입력 2012.01.11 (13:03) 수정 2012.01.11 (18: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재 통제불능 상태로 지구 주위를 떠돌고 있는 러시아 화성탐사선이 곧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러시아 우주청이 별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모스크바 김명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두달 전 화성 탐사를 목적으로 발사됐으나 정상 궤도 진입에 실패한 '포보스 그룬트'호, 현재 조금씩 지구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러 우주청은 오늘부터 열흘 안에 지구 대기권에 완전히 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몸체는 대기권 진입 때 거의 타버리겠지만 그 잔해들이 땅 바닥으로 떨어질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로 추락할 확률은 40만 분의 1, 거주 지역에 떨어질 가능성은 더 낮습니다.

<인터뷰>박장현(한국천문연구원 우주감시사업센터장) : "특히 (우리나라)도시 지역에 떨어질 가능성은 약 백만 분의 1로 추정됩니다."

파편이 떨어지는 정확한 시점과 위치는 탐사선이 대기권에 완전히 진입한 후에 알 수 있습니다.

러 우주청은 탐사선에 독성물질과 방사성물질이 실려 있지만 추락시 타버리거나 흩어져 인체엔 별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만에 하나 어떤 피해를 입힐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전 세계 우주감시센터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포보스 그룬트'호의 궤적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명섭입니다.
  • 러시아 우주청 “화성 탐사선 잔해 곧 추락”
    • 입력 2012-01-11 13:03:57
    • 수정2012-01-11 18:35:42
    뉴스 12
<앵커 멘트>

현재 통제불능 상태로 지구 주위를 떠돌고 있는 러시아 화성탐사선이 곧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러시아 우주청이 별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모스크바 김명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두달 전 화성 탐사를 목적으로 발사됐으나 정상 궤도 진입에 실패한 '포보스 그룬트'호, 현재 조금씩 지구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러 우주청은 오늘부터 열흘 안에 지구 대기권에 완전히 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몸체는 대기권 진입 때 거의 타버리겠지만 그 잔해들이 땅 바닥으로 떨어질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로 추락할 확률은 40만 분의 1, 거주 지역에 떨어질 가능성은 더 낮습니다.

<인터뷰>박장현(한국천문연구원 우주감시사업센터장) : "특히 (우리나라)도시 지역에 떨어질 가능성은 약 백만 분의 1로 추정됩니다."

파편이 떨어지는 정확한 시점과 위치는 탐사선이 대기권에 완전히 진입한 후에 알 수 있습니다.

러 우주청은 탐사선에 독성물질과 방사성물질이 실려 있지만 추락시 타버리거나 흩어져 인체엔 별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만에 하나 어떤 피해를 입힐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전 세계 우주감시센터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포보스 그룬트'호의 궤적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명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