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재무, 중국에 이란 원유 금수 동참 압박
입력 2012.01.11 (16:47) 국제
미국의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이 오바마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해 이란산 원유 금수 '동참'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어제 왕치산 부총리를 만난 데 이어 오늘은 리커창 상무부총리와 시진핑 국가부주석을 잇따라 면담했습니다.

AP통신은 잇단 면담에서 중국이 미국의 이란 제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누그러뜨리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이란산 원유의 3분의 1을 사들이는 최대 수입국으로 중국이 이란 원유 금수에 동참하게 되면 양국 모두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중국은 그동안 여러 채널을 통해 미국의 이란 제재에 반대한다고 강조해왔습니다.
  • 美 재무, 중국에 이란 원유 금수 동참 압박
    • 입력 2012-01-11 16:47:32
    국제
미국의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이 오바마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해 이란산 원유 금수 '동참'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어제 왕치산 부총리를 만난 데 이어 오늘은 리커창 상무부총리와 시진핑 국가부주석을 잇따라 면담했습니다.

AP통신은 잇단 면담에서 중국이 미국의 이란 제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누그러뜨리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이란산 원유의 3분의 1을 사들이는 최대 수입국으로 중국이 이란 원유 금수에 동참하게 되면 양국 모두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중국은 그동안 여러 채널을 통해 미국의 이란 제재에 반대한다고 강조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