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한승 9단, ‘통큰 기부’ 선행 화제
입력 2012.01.11 (18:41) 연합뉴스
지난해 제55기 국수(國手)전에서 열두 번째로 국수 칭호를 얻은 조한승 9단(29)이 상금 4천500만원 전액을 기부해 바둑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 9단은 11일 자신이 현역으로 복무했던 육군 '이기자부대'를 방문해 위문금을 전달했다.

조 9단은 "예전부터 기부하려고 생각했는데 제대로 실천하지 못했다"며 군 복무 중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많은 혜택을 받은 것에 대해 보답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조 9단은 12일에는 종로구 창성동에 있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찾는다.

2천만원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그는 또 자립 프로젝트인 '디딤씨앗통장' 등에 나머지 상금을 모두 기부할 예정이다.

조 9단은 "한 곳에 기부할까도 생각했는데 여기저기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유니세프에는 처음 기부하는데 어려운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9단의 기부 선행은 사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08년 제20회 TV바둑 아시아선수권전에서 입단 동기인 이세돌 9단과 결승에서 붙었다.

당시 두 사람은 대국 전에 누가 이기든 간에 상금 전액을 좋은 일에 쓰기로 의기투합했고, 결국 상금 300만엔(우승 250만엔, 준우승 50만엔) 전액이 중국 쓰촨성 지진 피해 복구 성금으로 전달됐다.
  • 조한승 9단, ‘통큰 기부’ 선행 화제
    • 입력 2012-01-11 18:41:51
    연합뉴스
지난해 제55기 국수(國手)전에서 열두 번째로 국수 칭호를 얻은 조한승 9단(29)이 상금 4천500만원 전액을 기부해 바둑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 9단은 11일 자신이 현역으로 복무했던 육군 '이기자부대'를 방문해 위문금을 전달했다.

조 9단은 "예전부터 기부하려고 생각했는데 제대로 실천하지 못했다"며 군 복무 중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많은 혜택을 받은 것에 대해 보답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조 9단은 12일에는 종로구 창성동에 있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찾는다.

2천만원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그는 또 자립 프로젝트인 '디딤씨앗통장' 등에 나머지 상금을 모두 기부할 예정이다.

조 9단은 "한 곳에 기부할까도 생각했는데 여기저기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유니세프에는 처음 기부하는데 어려운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9단의 기부 선행은 사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08년 제20회 TV바둑 아시아선수권전에서 입단 동기인 이세돌 9단과 결승에서 붙었다.

당시 두 사람은 대국 전에 누가 이기든 간에 상금 전액을 좋은 일에 쓰기로 의기투합했고, 결국 상금 300만엔(우승 250만엔, 준우승 50만엔) 전액이 중국 쓰촨성 지진 피해 복구 성금으로 전달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