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예고] 박희태 前 비서 조사…계파 갈등 조짐 外
입력 2012.01.11 (20:24)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검찰이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 모 씨 자택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고 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돈 봉투 파문은 당내 계파 갈등으로 비화되는 양상입니다.

베이비부머 귀농…사상 최대

지난해 귀농가구가 사상 최대인 6천 5백가구나 됐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본격화되면서 삶의 여유를 찾아 귀농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고용 실적 최대…질은‘미흡’

지난해 신규 취업자가 1년 새 40만 명 이상 늘어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단기 일자리만 늘어 양질의 일자리는 줄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남극해 한국 어선 불…3명 실종

남극해에서 조업 중이던 한국 어선에서 불이나 외국인 선원 3명이 실종됐습니다. 남극 대륙에 정박 중이던 아라온호가 사고 해역에 급파돼 수습에 나섭니다.

백화점서 임신부 볼모 인질극

서울 강남의 대형 백화점에서 임신부를 볼모로 인질극이 벌어졌습니다. 용의자인 30대 남성은 경찰과 대치끝에 30여분 만에 붙잡혔습니다.

9시 뉴스에서 뵙겠습니다.
  • [뉴스9 예고] 박희태 前 비서 조사…계파 갈등 조짐 外
    • 입력 2012-01-11 20:24:51
    뉴스
검찰이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 모 씨 자택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고 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돈 봉투 파문은 당내 계파 갈등으로 비화되는 양상입니다.

베이비부머 귀농…사상 최대

지난해 귀농가구가 사상 최대인 6천 5백가구나 됐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본격화되면서 삶의 여유를 찾아 귀농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고용 실적 최대…질은‘미흡’

지난해 신규 취업자가 1년 새 40만 명 이상 늘어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단기 일자리만 늘어 양질의 일자리는 줄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남극해 한국 어선 불…3명 실종

남극해에서 조업 중이던 한국 어선에서 불이나 외국인 선원 3명이 실종됐습니다. 남극 대륙에 정박 중이던 아라온호가 사고 해역에 급파돼 수습에 나섭니다.

백화점서 임신부 볼모 인질극

서울 강남의 대형 백화점에서 임신부를 볼모로 인질극이 벌어졌습니다. 용의자인 30대 남성은 경찰과 대치끝에 30여분 만에 붙잡혔습니다.

9시 뉴스에서 뵙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