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빼돌린 고가 악기 담보로 돈 빌린 40대 징역형
입력 2012.01.11 (22:02) 사회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2부는 한 대에 수천만 원에 이르는 고가의 현악기 십여 대를 건네받은 뒤 이를 담보로 돈을 빌린 혐의로 기소된 41살 전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 금액이 크고, 악기 일부만 반환된 점을 들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악기전문점을 운영하다 그만둔 전 씨는 지난해 5월 고객이었던 김모 씨에게 악기를 무상으로 수리해주겠다고 속여 6천8백만 원 상당의 첼로 1대를 가로채는 등 지난해 3월부터 2개월 동안 피해자 7명에게서 현악기 14대, 시가 9억 천만 원 어치를 빼돌려 이를 담보로 빌린 2억 원을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빼돌린 고가 악기 담보로 돈 빌린 40대 징역형
    • 입력 2012-01-11 22:02:19
    사회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2부는 한 대에 수천만 원에 이르는 고가의 현악기 십여 대를 건네받은 뒤 이를 담보로 돈을 빌린 혐의로 기소된 41살 전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 금액이 크고, 악기 일부만 반환된 점을 들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악기전문점을 운영하다 그만둔 전 씨는 지난해 5월 고객이었던 김모 씨에게 악기를 무상으로 수리해주겠다고 속여 6천8백만 원 상당의 첼로 1대를 가로채는 등 지난해 3월부터 2개월 동안 피해자 7명에게서 현악기 14대, 시가 9억 천만 원 어치를 빼돌려 이를 담보로 빌린 2억 원을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