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 인권단체, ‘이동권 보장’ 공익소송 제기
입력 2012.01.11 (22:13) 사회
장애인 관련 인권단체들은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며 정부와 서울시 등을 상대로 공익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장애인권익문제연구소 등 11개 인권단체는 오늘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들은 공공장소에서 엘리베이터와 화장실을 이용할 때 그동안 불편을 겪어 왔다면서 정부와 서울시 등은 모두 7천 5백여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또,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 시외버스에도 휠체어 리프트를 설치하거나 저상버스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장애인 인권단체, ‘이동권 보장’ 공익소송 제기
    • 입력 2012-01-11 22:13:20
    사회
장애인 관련 인권단체들은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며 정부와 서울시 등을 상대로 공익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장애인권익문제연구소 등 11개 인권단체는 오늘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들은 공공장소에서 엘리베이터와 화장실을 이용할 때 그동안 불편을 겪어 왔다면서 정부와 서울시 등은 모두 7천 5백여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또,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 시외버스에도 휠체어 리프트를 설치하거나 저상버스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