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 봉투 리스트’ 확보…안병용 구속영장 검토
입력 2012.01.13 (06:10) 수정 2012.01.13 (10:15) 사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나라당 서울 은평갑 당협 위원장 안병용 씨의 이른바 '금품 살포 대상 리스트'와 돈을 받았다는 구의원들의 진술를 확보하고, 금품 살포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있습니다.

안씨가 지난 2008년 은평구의회 의원들에게 전달했다는 문건에는 서울과 부산 지역 38개 당협의 위원장 이름이 적혀 있으며, 고승덕 의원을 비롯해 당시 친이계로 분류됐던 한나라당 정치인들이 대거 포함돼있습니다.

또, 리스트에는 각 당협 위원장들의 정치적 성향과 출신지, 친분관계 등도 자세히 기록돼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안씨와, 당시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안씨를 만났다는 구의원 5명을 함께 불러, 당협 사무국장 30명에게 50만원씩 전달하라며 모두 2천만원을 건넸다는 혐의 내용에 대해 대질 조사를 벌였습니다.

검찰은 특히 문제의 문건이 당시 박희태 후보측의 금품 살포 실태를 밝혀줄 중요한 단서가 될수 있다고 보고, 안씨를 상대로 문건 작성 주체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 씨는, 그러나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구의원들에게 돈을 준 사실이 없으며, 문제의 문건은 선거 운동 당시 각 당협위원장들의 성향을 분석한 자료일뿐이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안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입니다.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명진 씨도 다시 불러 조사한 검찰은, 어제밤 국회 사무처에 수사관들을 보내 고 씨가 지난 2008년부터 최근까지 주고받은 이메일 기록을 임의 제출 형식으로 확보해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시민 이모 씨 등 3명이 민주통합당 당 대표 경선과정의 금품 살포 의혹을 고발해온 사건도 오늘중 돈봉투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에 배당해 함꼐 수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 ‘돈 봉투 리스트’ 확보…안병용 구속영장 검토
    • 입력 2012-01-13 06:10:21
    • 수정2012-01-13 10:15:22
    사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나라당 서울 은평갑 당협 위원장 안병용 씨의 이른바 '금품 살포 대상 리스트'와 돈을 받았다는 구의원들의 진술를 확보하고, 금품 살포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있습니다.

안씨가 지난 2008년 은평구의회 의원들에게 전달했다는 문건에는 서울과 부산 지역 38개 당협의 위원장 이름이 적혀 있으며, 고승덕 의원을 비롯해 당시 친이계로 분류됐던 한나라당 정치인들이 대거 포함돼있습니다.

또, 리스트에는 각 당협 위원장들의 정치적 성향과 출신지, 친분관계 등도 자세히 기록돼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안씨와, 당시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안씨를 만났다는 구의원 5명을 함께 불러, 당협 사무국장 30명에게 50만원씩 전달하라며 모두 2천만원을 건넸다는 혐의 내용에 대해 대질 조사를 벌였습니다.

검찰은 특히 문제의 문건이 당시 박희태 후보측의 금품 살포 실태를 밝혀줄 중요한 단서가 될수 있다고 보고, 안씨를 상대로 문건 작성 주체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 씨는, 그러나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구의원들에게 돈을 준 사실이 없으며, 문제의 문건은 선거 운동 당시 각 당협위원장들의 성향을 분석한 자료일뿐이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안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입니다.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명진 씨도 다시 불러 조사한 검찰은, 어제밤 국회 사무처에 수사관들을 보내 고 씨가 지난 2008년부터 최근까지 주고받은 이메일 기록을 임의 제출 형식으로 확보해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시민 이모 씨 등 3명이 민주통합당 당 대표 경선과정의 금품 살포 의혹을 고발해온 사건도 오늘중 돈봉투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에 배당해 함꼐 수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