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이지리아 파업 나흘째…원유생산 차질우려
입력 2012.01.13 (06:16) 수정 2012.01.13 (07:26) 국제
  나이지리아에서 정부의 유가인상 조처에 항의하는 노조 총파업이 나흘째 지속됐습니다.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 경제 중심도시 라고스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은행과 학교 수업 등이 이뤄지지 않는 등 국가의 일상적인 업무가 대부분 정지된 상태라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석유 노조가 원유 생산 시설에서 근로자들을 철수시킬 조짐을 보이고 있어 원유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 우려됩니다.



   나이지리아는 하루 약 200만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의 주요 원유 조달 지역입니다.
  • 나이지리아 파업 나흘째…원유생산 차질우려
    • 입력 2012-01-13 06:16:30
    • 수정2012-01-13 07:26:37
    국제
  나이지리아에서 정부의 유가인상 조처에 항의하는 노조 총파업이 나흘째 지속됐습니다.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 경제 중심도시 라고스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은행과 학교 수업 등이 이뤄지지 않는 등 국가의 일상적인 업무가 대부분 정지된 상태라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석유 노조가 원유 생산 시설에서 근로자들을 철수시킬 조짐을 보이고 있어 원유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 우려됩니다.



   나이지리아는 하루 약 200만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의 주요 원유 조달 지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