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차량 변압기 충돌로 정전…백여 가구 ‘덜덜’
입력 2012.01.13 (06:42) 수정 2012.01.1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충남 천안에서 음주운전 차량이 변압기와 충돌해 전기공급이 3시간 가량 중단되면서 백여 가구의 주민들이 추위에 떠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임홍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로 옆에 있는 변압기가 부서지고 변압기 인근에 주차돼 있던 승용차도 파손됐습니다.

어젯밤 10시 반쯤 천안시 원성동 도로에서 52살 김모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106 %의 만취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하다 도로 옆 변압기를 들이받았습니다.

<인터뷰>박영균(인근 주민) : "쾅 소리가 나서 나와보니까 변압기도 부서지고 차도 부서지고 이렇게 있더라구요."

이 사고로 운전자 김씨는 경상을 입었지만 주변 식당과 주택 등 100여 가구에 전기가 끊기면서 영하의 날씨 속에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권홍주(식당 주인) : "갑자기 정전이 돼서 이 추운 겨울 날씨에 장사도 못하고 애들도 다 나와서 잠도 못자고 떨고 있습니다."

또 관할 파출소에도 전기가 나가 추운 사무실에서 촛불을 켜고 업무를 보는 등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인터뷰>이병국(원성파출소 1팀장) : "파출소와 주변 일대가 다 정전이 돼서 어두운 곳에서 이렇게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한전 측이 긴급 복구에 나서 3시간 만에 전기공급이 재개됐지만 음주사고로 애꿎은 주민들만 추위에 떨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임홍렬입니다.
  • 만취 차량 변압기 충돌로 정전…백여 가구 ‘덜덜’
    • 입력 2012-01-13 06:42:39
    • 수정2012-01-13 07:16: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젯밤 충남 천안에서 음주운전 차량이 변압기와 충돌해 전기공급이 3시간 가량 중단되면서 백여 가구의 주민들이 추위에 떠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임홍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로 옆에 있는 변압기가 부서지고 변압기 인근에 주차돼 있던 승용차도 파손됐습니다.

어젯밤 10시 반쯤 천안시 원성동 도로에서 52살 김모씨가 혈중 알코올 농도 0.106 %의 만취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하다 도로 옆 변압기를 들이받았습니다.

<인터뷰>박영균(인근 주민) : "쾅 소리가 나서 나와보니까 변압기도 부서지고 차도 부서지고 이렇게 있더라구요."

이 사고로 운전자 김씨는 경상을 입었지만 주변 식당과 주택 등 100여 가구에 전기가 끊기면서 영하의 날씨 속에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권홍주(식당 주인) : "갑자기 정전이 돼서 이 추운 겨울 날씨에 장사도 못하고 애들도 다 나와서 잠도 못자고 떨고 있습니다."

또 관할 파출소에도 전기가 나가 추운 사무실에서 촛불을 켜고 업무를 보는 등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인터뷰>이병국(원성파출소 1팀장) : "파출소와 주변 일대가 다 정전이 돼서 어두운 곳에서 이렇게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한전 측이 긴급 복구에 나서 3시간 만에 전기공급이 재개됐지만 음주사고로 애꿎은 주민들만 추위에 떨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임홍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