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해병대, 탈레반 시신에 소변’ 동영상 파문
입력 2012.01.13 (06:42) 수정 2012.01.1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해병대원들이 탈레반 시신에 소변을 보며 모욕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미군이 발칵 뒤집혔습니다.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측이 맹비난하고 나선 가운데 미국은 탈레반과의 평화협상에 중대 장애물이 될까봐 전전긍긍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워싱턴 이춘호입니다.

<리포트>

아프간 주둔 미 해병대원 4명이 탈레반 시신을 둘러싸고 소변을 보기 시작합니다.

해병대원들은 조롱섞인 농담도 주고 받습니다.

이 동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되자 미국과 아프간 정부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오는 2014년 아프간 철군을 위해 탈레반측과 평화 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국 정부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을 다짐했습니다.

<녹취>클린턴(미국 국무장관) : "이번 행위에 가담했거나 알고 있었던 모든 사람은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과 탈레반측도 아프간 국민들을 심각하게 모독한 것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문제의 병사들은 노스캐롤라이나에 주둔했다 지난해 아프간에 파병된 미 해병 2연대 소속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탈레반이 평화협상에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악재를 만난 미국 정부는 사태 수습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 ‘美 해병대, 탈레반 시신에 소변’ 동영상 파문
    • 입력 2012-01-13 06:42:40
    • 수정2012-01-13 07:16: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 해병대원들이 탈레반 시신에 소변을 보며 모욕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미군이 발칵 뒤집혔습니다.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측이 맹비난하고 나선 가운데 미국은 탈레반과의 평화협상에 중대 장애물이 될까봐 전전긍긍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워싱턴 이춘호입니다.

<리포트>

아프간 주둔 미 해병대원 4명이 탈레반 시신을 둘러싸고 소변을 보기 시작합니다.

해병대원들은 조롱섞인 농담도 주고 받습니다.

이 동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되자 미국과 아프간 정부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오는 2014년 아프간 철군을 위해 탈레반측과 평화 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국 정부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을 다짐했습니다.

<녹취>클린턴(미국 국무장관) : "이번 행위에 가담했거나 알고 있었던 모든 사람은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과 탈레반측도 아프간 국민들을 심각하게 모독한 것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문제의 병사들은 노스캐롤라이나에 주둔했다 지난해 아프간에 파병된 미 해병 2연대 소속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탈레반이 평화협상에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악재를 만난 미국 정부는 사태 수습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