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주인 피해 베란다로 달아난 도둑 추락사
입력 2012.01.13 (11:19) 사회
아파트를 털던 도둑이 집주인을 피해 베란다 밖으로 달아나다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어제 오후 6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아파트 화단 앞에서 40살 윤 모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7층 68살 손 모씨 집의 복도 쪽 방범창이 뜯겨 있었고 집안 내부가 어지럽혀진 점 등으로 미뤄 윤 씨가 주인이 귀가하는 소리를 듣고 베란다 밖으로 달아나다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집주인 피해 베란다로 달아난 도둑 추락사
    • 입력 2012-01-13 11:19:18
    사회
아파트를 털던 도둑이 집주인을 피해 베란다 밖으로 달아나다가 추락해 숨졌습니다.

어제 오후 6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아파트 화단 앞에서 40살 윤 모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7층 68살 손 모씨 집의 복도 쪽 방범창이 뜯겨 있었고 집안 내부가 어지럽혀진 점 등으로 미뤄 윤 씨가 주인이 귀가하는 소리를 듣고 베란다 밖으로 달아나다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