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압수한 게임기 빼돌려 불법게임장 영업
입력 2012.01.13 (14:01) 사회
서울 도봉경찰서는 불법게임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경찰에 압수당한 게임기를 몰래 빼돌려 다시 영업한 혐의로 56살 서모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6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해 11월 말, 서울 창동에서 불법게임장을 운영하다가 경찰에 단속돼 봉인된 게임기 40여 대를 빼돌려 번동에서 게임장을 다시 영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석 달 동안 서울 창동과 경기도 구리 등 7곳에서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반 주택가로 옮겨다니며 불법게임장 영업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경찰 압수한 게임기 빼돌려 불법게임장 영업
    • 입력 2012-01-13 14:01:52
    사회
서울 도봉경찰서는 불법게임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경찰에 압수당한 게임기를 몰래 빼돌려 다시 영업한 혐의로 56살 서모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6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해 11월 말, 서울 창동에서 불법게임장을 운영하다가 경찰에 단속돼 봉인된 게임기 40여 대를 빼돌려 번동에서 게임장을 다시 영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석 달 동안 서울 창동과 경기도 구리 등 7곳에서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반 주택가로 옮겨다니며 불법게임장 영업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