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극서 화재 韓어선 부상자 뉴질랜드 도착
입력 2012.01.13 (15:05) 수정 2012.01.13 (19:48) 국제
지난 11일 새벽 남극해상에서 화재가 난 한국어선 정우 2호의 부상 선원들이 오늘 미국 공군 수송기 편으로 남극을 출발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했습니다.

부상자 7명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선원들이며,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동남쪽 3천704km 지점의 로스 해상에서 화재가 난 정우 2호에는 33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고 이 중 베트남 선원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 남극서 화재 韓어선 부상자 뉴질랜드 도착
    • 입력 2012-01-13 15:05:10
    • 수정2012-01-13 19:48:34
    국제
지난 11일 새벽 남극해상에서 화재가 난 한국어선 정우 2호의 부상 선원들이 오늘 미국 공군 수송기 편으로 남극을 출발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했습니다.

부상자 7명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선원들이며,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동남쪽 3천704km 지점의 로스 해상에서 화재가 난 정우 2호에는 33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고 이 중 베트남 선원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