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오싹한 연애’, 300만 관객 돌파
입력 2012.01.13 (15:39) 연합뉴스
손예진·이민기 주연의 로맨틱코미디 ’오싹한 연애’가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3일 이 영화의 배급사 CJ E&M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개봉한 이 영화는 12일을 기준으로 300만 관객을 넘었다.



이로써 ’오싹한 연애’는 로맨틱코미디 장르로는 신태라 감독의 ’7급 공무원’(2009) 이후 3년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첫사랑 사수 궐기대회’(233만명), ’작업의 정석’(234만명)에 출연했던 손예진은 국내 여배우로는 유일하게 3편의 로맨틱코미디 영화에서 200만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오싹한 연애’는 두 남녀의 연애담에 호러 장르를 결합한 영화로, 예기치 않은 사고를 당하고 나서 귀신을 보게 된 여자 여리와 마술사 조구의 연애담을 그렸다.
  • 영화 ‘오싹한 연애’, 300만 관객 돌파
    • 입력 2012-01-13 15:39:08
    연합뉴스
손예진·이민기 주연의 로맨틱코미디 ’오싹한 연애’가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3일 이 영화의 배급사 CJ E&M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개봉한 이 영화는 12일을 기준으로 300만 관객을 넘었다.



이로써 ’오싹한 연애’는 로맨틱코미디 장르로는 신태라 감독의 ’7급 공무원’(2009) 이후 3년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첫사랑 사수 궐기대회’(233만명), ’작업의 정석’(234만명)에 출연했던 손예진은 국내 여배우로는 유일하게 3편의 로맨틱코미디 영화에서 200만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오싹한 연애’는 두 남녀의 연애담에 호러 장르를 결합한 영화로, 예기치 않은 사고를 당하고 나서 귀신을 보게 된 여자 여리와 마술사 조구의 연애담을 그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