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명숙 “진실·정의가 권력을 이겼다”
입력 2012.01.13 (15:54) 연합뉴스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13일 항소심 재판에서 1심과 같이 무죄 판결을 받은 한명숙(68) 전 총리는 "진실과 정의가 권력을 이겼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매우 기쁘고 사법부에 감사드린다"면서 "내가 그렇게 살지 않았다는 진실을 믿고 지켜준 국민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법원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임종석·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을 언급하며 "표적수사로 인한 제2의 희생자가 나오지 않기를, 제가 마지막이길 바란다. 임종석의 억울함과 정봉주의 부당함을 벗기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경선에 후보로 뛰고 있는 한 전 총리는 "이제 정치검찰이나 권력의 도구인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검찰로 바로 서야 한다. 개혁을 통해 건강한 검찰로 바로 서는 데 앞장서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고 직후 법정 밖에는 100여명의 취재진과 지지자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 한명숙 “진실·정의가 권력을 이겼다”
    • 입력 2012-01-13 15:54:14
    연합뉴스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13일 항소심 재판에서 1심과 같이 무죄 판결을 받은 한명숙(68) 전 총리는 "진실과 정의가 권력을 이겼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매우 기쁘고 사법부에 감사드린다"면서 "내가 그렇게 살지 않았다는 진실을 믿고 지켜준 국민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법원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임종석·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을 언급하며 "표적수사로 인한 제2의 희생자가 나오지 않기를, 제가 마지막이길 바란다. 임종석의 억울함과 정봉주의 부당함을 벗기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경선에 후보로 뛰고 있는 한 전 총리는 "이제 정치검찰이나 권력의 도구인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검찰로 바로 서야 한다. 개혁을 통해 건강한 검찰로 바로 서는 데 앞장서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고 직후 법정 밖에는 100여명의 취재진과 지지자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