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한명숙 무죄 당연…검찰 개혁할 것”
입력 2012.01.13 (15:54) 연합뉴스
야권은 13일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수수 사건에 대해 1심에 이어 2심 법원도 무죄를 선고한 것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고 환영하면서 향후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민주통합당 오종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무죄판결은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공정한 사회를 염원하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검찰개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는 철저히 외면하면서 야당의 유력정치인에 대해서는 표적기획수사로 일관해왔다"며 "유죄를 받을 대상은 한명숙이 아니라 바로 정치검찰"이라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천호선 대변인은 "검찰은 미친 듯이 칼을 휘둘러댔다"며 "광란의 칼춤을 하루라도 빨리 멈추게 할 검찰 개혁은 통합진보당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野 “한명숙 무죄 당연…검찰 개혁할 것”
    • 입력 2012-01-13 15:54:15
    연합뉴스
야권은 13일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수수 사건에 대해 1심에 이어 2심 법원도 무죄를 선고한 것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고 환영하면서 향후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민주통합당 오종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무죄판결은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공정한 사회를 염원하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검찰개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는 철저히 외면하면서 야당의 유력정치인에 대해서는 표적기획수사로 일관해왔다"며 "유죄를 받을 대상은 한명숙이 아니라 바로 정치검찰"이라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천호선 대변인은 "검찰은 미친 듯이 칼을 휘둘러댔다"며 "광란의 칼춤을 하루라도 빨리 멈추게 할 검찰 개혁은 통합진보당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