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병대 총기난사’ 김 상병 사형 선고
입력 2012.01.13 (16:12) 사회
지난해 7월 강화도의 해병대 초소에서 총기를 난사해 군인 4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해병대 2사단 소속 20살 김모 상병에게 사형이 선고됐습니다.

또, 김 상병과 함께 범행을 공모하고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21살 정모 이병에게는 징역 20년이 선고됐습니다.

해병대사령부 보통군사법원 심판부는 오늘 선고공판에서 총기를 난사한 여러 가지 정황을 살펴볼 때 극형이 불가피 하다며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 ‘해병대 총기난사’ 김 상병 사형 선고
    • 입력 2012-01-13 16:12:31
    사회
지난해 7월 강화도의 해병대 초소에서 총기를 난사해 군인 4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해병대 2사단 소속 20살 김모 상병에게 사형이 선고됐습니다.

또, 김 상병과 함께 범행을 공모하고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21살 정모 이병에게는 징역 20년이 선고됐습니다.

해병대사령부 보통군사법원 심판부는 오늘 선고공판에서 총기를 난사한 여러 가지 정황을 살펴볼 때 극형이 불가피 하다며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