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소설 동반 흥행몰이는 ‘대세’
입력 2012.01.1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가 재미있게 읽은 소설이 영화가 된다면, 어떨까요? 감명깊게 본 영화가 소설로 나온다면 또 어떨까요?

요즘엔 상상할 필요가 없습니다. 영화와 소설이 함께 흥행몰이하는 게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최정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퇴직 기자와 해커가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영화 '밀레니엄'

전 세계 6천5백만 부가 팔린 소설이 원작입니다.

국내 출간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영화 개봉을 앞두고 또다시 베스트셀러 대열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인소연 (독자) : "제가 상상했던 이미지랑 영화로는 또 그게 어떻게 표현될지 기대하면서 책을 다시 읽고 있는 중이에요."

DJ와 까칠한 PD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원더풀 라디오'와, 다음달 개봉을 앞둔 '러브 픽션'도 벌써 소설책으로 나왔습니다.

<인터뷰> 박준경 (영화제작사 마케팅팀장) : "극장에 가도 그 콘텐츠가 보이고 서점에 가도 그 콘텐츠가 보이는 것으로 인해서 같이 홍보효과를 배가하는 효과도 무시할 수 없는 것 같아요."

지난해 '도가니'와 '완득이'가 영화와 책 모두 흥행한 데 힘입어 최근엔 처음부터 영화 제작을 염두에 둔 소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 : "과거의 전통적인 소설 서사에서 영상시대에 맞는 새로운 소설 서사로 전이해가는 하나의 과도기가 아닌가 저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올해 국내에서 영화로 제작될 예정인 원작 소설은 '7년의 밤' 등 10여 편으로 동반 흥행이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 영화-소설 동반 흥행몰이는 ‘대세’
    • 입력 2012-01-13 22:01:31
    뉴스 9
<앵커 멘트>

내가 재미있게 읽은 소설이 영화가 된다면, 어떨까요? 감명깊게 본 영화가 소설로 나온다면 또 어떨까요?

요즘엔 상상할 필요가 없습니다. 영화와 소설이 함께 흥행몰이하는 게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최정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퇴직 기자와 해커가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영화 '밀레니엄'

전 세계 6천5백만 부가 팔린 소설이 원작입니다.

국내 출간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영화 개봉을 앞두고 또다시 베스트셀러 대열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인소연 (독자) : "제가 상상했던 이미지랑 영화로는 또 그게 어떻게 표현될지 기대하면서 책을 다시 읽고 있는 중이에요."

DJ와 까칠한 PD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원더풀 라디오'와, 다음달 개봉을 앞둔 '러브 픽션'도 벌써 소설책으로 나왔습니다.

<인터뷰> 박준경 (영화제작사 마케팅팀장) : "극장에 가도 그 콘텐츠가 보이고 서점에 가도 그 콘텐츠가 보이는 것으로 인해서 같이 홍보효과를 배가하는 효과도 무시할 수 없는 것 같아요."

지난해 '도가니'와 '완득이'가 영화와 책 모두 흥행한 데 힘입어 최근엔 처음부터 영화 제작을 염두에 둔 소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 : "과거의 전통적인 소설 서사에서 영상시대에 맞는 새로운 소설 서사로 전이해가는 하나의 과도기가 아닌가 저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올해 국내에서 영화로 제작될 예정인 원작 소설은 '7년의 밤' 등 10여 편으로 동반 흥행이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