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 프랑스 등 유로존 9개국 강등
입력 2012.01.14 (08:03) 국제
프랑스와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로존 국가들의 신용등급이 대대적으로 강등됐습니다.

신용평가 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등 9개 나라 국채의 신용 등급을 강등했습니다.

프랑스와 오스트리아는 최고등급인 AAA(트리플 A)에서 AA+(더블A플러스)로 1계단 하락했고,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2계단씩 하락해 BBB+(트리플B플러스)와 A로 조정됐습니다.

유로존 최대주주인 독일은 AAA(트리플 A) 등급을 유지했고, 네덜란드와 벨기에, 핀란드 등도 기존 등급을 지켰습니다.
  • S&P, 프랑스 등 유로존 9개국 강등
    • 입력 2012-01-14 08:03:15
    국제
프랑스와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로존 국가들의 신용등급이 대대적으로 강등됐습니다.

신용평가 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등 9개 나라 국채의 신용 등급을 강등했습니다.

프랑스와 오스트리아는 최고등급인 AAA(트리플 A)에서 AA+(더블A플러스)로 1계단 하락했고,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2계단씩 하락해 BBB+(트리플B플러스)와 A로 조정됐습니다.

유로존 최대주주인 독일은 AAA(트리플 A) 등급을 유지했고, 네덜란드와 벨기에, 핀란드 등도 기존 등급을 지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