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금 체불 근로자들, 명절이 서럽다 ‘울상’
입력 2012.01.14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물가는 오르는데 설 전에 임금도 못 받는 이웃들도 많습니다.

체불임금, 과연 언제나 사라질까요?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실근 씨는 수소문 끝에 힘들게 공원 조경 일자리를 찾았습니다.

6개월 동안, 잔디를 깎고 나무를 심었습니다.

하지만 돈은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함께 일했던 40여 명의 동료들이 마찬가지입니다.

이들이 떼인 돈이 2천 5백만 원입니다.

<인터뷰> 이실근(체불임금 피해자) : "사람을 이렇게 속여가면서 차일피일 미루고, 공사비에 임금이 다 포함돼 있잖습니까."

설 명절을 앞두고 부산노동청에는, 밀린 임금을 받기 위해 상담을 청하는 근로자들로 북적입니다.

지난해 부산지역의 체불 임금 사업장은 7천 6백 곳, 만 6천 명의 근로자들이 5백억 원의 임금을 받지 못했습니다.

체불 임금이 사라지지 않는 큰 이유는 사업주들이 근로자들의 체불 임금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근로자들이 받아야 할 임금보다 부족한 사업 자금을 확보하는 일이 우선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최길용(부산노동청 근로감독관) : "우선 기업 경영 자금을 마련하려다 보니 체불 임금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에다 일부 악덕 업주는 일부러 임금 지급을 미루다 이후의 중재 과정에서 지급액을 탕감받는 꼼수까지 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임금 체불 근로자들, 명절이 서럽다 ‘울상’
    • 입력 2012-01-14 08:04:4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물가는 오르는데 설 전에 임금도 못 받는 이웃들도 많습니다.

체불임금, 과연 언제나 사라질까요?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실근 씨는 수소문 끝에 힘들게 공원 조경 일자리를 찾았습니다.

6개월 동안, 잔디를 깎고 나무를 심었습니다.

하지만 돈은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함께 일했던 40여 명의 동료들이 마찬가지입니다.

이들이 떼인 돈이 2천 5백만 원입니다.

<인터뷰> 이실근(체불임금 피해자) : "사람을 이렇게 속여가면서 차일피일 미루고, 공사비에 임금이 다 포함돼 있잖습니까."

설 명절을 앞두고 부산노동청에는, 밀린 임금을 받기 위해 상담을 청하는 근로자들로 북적입니다.

지난해 부산지역의 체불 임금 사업장은 7천 6백 곳, 만 6천 명의 근로자들이 5백억 원의 임금을 받지 못했습니다.

체불 임금이 사라지지 않는 큰 이유는 사업주들이 근로자들의 체불 임금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근로자들이 받아야 할 임금보다 부족한 사업 자금을 확보하는 일이 우선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최길용(부산노동청 근로감독관) : "우선 기업 경영 자금을 마련하려다 보니 체불 임금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에다 일부 악덕 업주는 일부러 임금 지급을 미루다 이후의 중재 과정에서 지급액을 탕감받는 꼼수까지 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