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로존, S&P 신용등급 강등 비판
입력 2012.01.14 (10:22) 수정 2012.01.14 (10:23) 국제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S&P가 유로존 9개국의 신용 등급을 강등한데 대해 유로존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올리 렌 EU 경제·통화 담당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유로존이 위기에 맞서 모든 전선에서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시점에 S&P가 몇몇 회원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한 것은 일관성이 없는 결정이며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 재무장관 등도 신용등급 강등 결정을 이해할 수 없으며, 신용평가사의 평가를 과대 평가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로존 국가들은 앞으로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개혁을 더 단호히 추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유로존, S&P 신용등급 강등 비판
    • 입력 2012-01-14 10:22:38
    • 수정2012-01-14 10:23:45
    국제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S&P가 유로존 9개국의 신용 등급을 강등한데 대해 유로존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올리 렌 EU 경제·통화 담당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유로존이 위기에 맞서 모든 전선에서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시점에 S&P가 몇몇 회원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한 것은 일관성이 없는 결정이며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 재무장관 등도 신용등급 강등 결정을 이해할 수 없으며, 신용평가사의 평가를 과대 평가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로존 국가들은 앞으로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개혁을 더 단호히 추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