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캠프 재정 총괄’ 조정만 비서관 출국금지
입력 2012.01.14 (11:06) 수정 2012.01.14 (21:51) 사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당시 박희태 후보 선거 캠프의 핵심 인사들로 향하고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후보 캠프의 재정을 총괄했던 조정만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을 출국 금지했습니다.



조 비서관은 의원 시절부터 20년 넘게 박희태 의장을 보좌해온 최측근 인사로, 검찰은 이번 사건에 조 비서관이 깊숙히 연관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출국금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특히 고승덕 의원이 건네받은 3백만원과 안병용 당협위원장이 구의원들에게 건넸다는 2천만 원의 출처를 파악하기위해 조 비서관 등 관련자들에 대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벌이고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외부 연락을 끊은 채 사실상 점적하고있는 조 비서관을 오는 18일 박 의장이 귀국하기 앞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박의장의 전 비서 고명진씨를 고승덕 의원실에 돈봉투를 건넨 이른바 ’뿔테남’으로 결론짓고, 곧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민주당 측의 금품 살포 의혹에 대해서는 오늘까지 고발인 조사를 모두 마치고, 수사 본격화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 검찰, ‘캠프 재정 총괄’ 조정만 비서관 출국금지
    • 입력 2012-01-14 11:06:36
    • 수정2012-01-14 21:51:20
    사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당시 박희태 후보 선거 캠프의 핵심 인사들로 향하고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후보 캠프의 재정을 총괄했던 조정만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을 출국 금지했습니다.



조 비서관은 의원 시절부터 20년 넘게 박희태 의장을 보좌해온 최측근 인사로, 검찰은 이번 사건에 조 비서관이 깊숙히 연관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출국금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특히 고승덕 의원이 건네받은 3백만원과 안병용 당협위원장이 구의원들에게 건넸다는 2천만 원의 출처를 파악하기위해 조 비서관 등 관련자들에 대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벌이고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외부 연락을 끊은 채 사실상 점적하고있는 조 비서관을 오는 18일 박 의장이 귀국하기 앞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박의장의 전 비서 고명진씨를 고승덕 의원실에 돈봉투를 건넨 이른바 ’뿔테남’으로 결론짓고, 곧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민주당 측의 금품 살포 의혹에 대해서는 오늘까지 고발인 조사를 모두 마치고, 수사 본격화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