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등 9개국 신용등급 강등…유로존 ‘비판’
입력 2012.01.14 (12: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S&P가 프랑스 등 유로존 국가들의 신용등급을 강등했습니다.

유로존은 이번 조치를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S&P가 신용등급을 떨어뜨린 유로존 국가는 모두 9개입니다.

프랑스와 오스트리아는 최고 등급인 AAA에서 한 단계 낮은 더블A플러스로 강등했고, 이탈리아는 BBB+로, 스페인은 A로 두 단계씩 낮췄습니다.

포르투갈과 키프로스의 신용등급은 투기등급으로 떨어졌고, 몰타와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도 한 단계씩 내려갔습니다.

최근 유럽 국가들이 취한 조치들이 재정 위기를 해결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게 S&P의 주장입니다.

S&P는 특히 최고등급을 유지한 독일과 슬로바키아를 제외한 14개 나라의 등급 전망을 '부정적'이라고 제시해 추가 강등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이번 조치로 위기 극복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유로존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올리 렌 EU 경제·통화 담당 집행위원은 일관성 없는 결정에 유감이라고 말했고, 강등 국가들은 물론 독일까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볼프강 쇼이블레(독일 재무장관) : "우리는 모두 올바른 길로 가고 있습니다.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해왔고, 이미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신용 등급 강등을 예상해 왔던 증권 시장은 차분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국과 독일 증시의 낙폭은 0.5% 안팎에 그쳤고, 등급이 떨어진 프랑스 증시도 겨우 0.1% 하락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프랑스 등 9개국 신용등급 강등…유로존 ‘비판’
    • 입력 2012-01-14 12:11:31
    뉴스 12
<앵커 멘트>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S&P가 프랑스 등 유로존 국가들의 신용등급을 강등했습니다.

유로존은 이번 조치를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S&P가 신용등급을 떨어뜨린 유로존 국가는 모두 9개입니다.

프랑스와 오스트리아는 최고 등급인 AAA에서 한 단계 낮은 더블A플러스로 강등했고, 이탈리아는 BBB+로, 스페인은 A로 두 단계씩 낮췄습니다.

포르투갈과 키프로스의 신용등급은 투기등급으로 떨어졌고, 몰타와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도 한 단계씩 내려갔습니다.

최근 유럽 국가들이 취한 조치들이 재정 위기를 해결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게 S&P의 주장입니다.

S&P는 특히 최고등급을 유지한 독일과 슬로바키아를 제외한 14개 나라의 등급 전망을 '부정적'이라고 제시해 추가 강등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이번 조치로 위기 극복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유로존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올리 렌 EU 경제·통화 담당 집행위원은 일관성 없는 결정에 유감이라고 말했고, 강등 국가들은 물론 독일까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볼프강 쇼이블레(독일 재무장관) : "우리는 모두 올바른 길로 가고 있습니다.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해왔고, 이미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신용 등급 강등을 예상해 왔던 증권 시장은 차분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국과 독일 증시의 낙폭은 0.5% 안팎에 그쳤고, 등급이 떨어진 프랑스 증시도 겨우 0.1% 하락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