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총리, 오만에 안정적 에너지 수급 관심 당부
입력 2012.01.14 (19:46) 연합뉴스
중동을 순방 중인 김황식 국무총리가 오만을 공식 방문해 걸프 지역의 긴장 고조와 관련, 한국의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 정부청사에서 파드 빈 마무드 알 사이드 부총리와 회담을 갖고 이같이 요청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세계미래에너지회의 참석을 계기로 오만을 방문하게 된 김 총리는 당초 작년 1월 `아덴만 여명 작전'으로 한층 돈독해진 양국의 우호 관계를 심화하는데 무게를 실었었다.

하지만 이번 순방과 맞물려 미국의 대(對) 이란 제재 동참 압력이 본격화하면서 자연스럽게 국제 원유 시장의 불안정에 대비해 안정적인 원유 확보 방안에 초점이 맞춰졌다.

실제로 중국과 일본 등의 활발한 `중동 외교 전쟁' 속에서 중동 순방에 나선 김 총리의 역할에도 국내외적으로 관심이 쏠림에 따라 파드 부총리와의 회담 직전까지도 에너지 수급 관련 의제의 논의 수위를 놓고 고민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회담에서 김 총리는 "한국에서 원유 공급이 어려울 경우가 생긴다면 오만에서 한국의 입장을 잘 헤아려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초 계획했던 발언은 그동안의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평가하고 향후 지속적인 협력을 유지하자는 차원이었지만 실제 회담에서는 이보다 한발짝 더 나아간 셈이다.

정부 관계자는 "극단적인 사태로 가면 안 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지만 혹시나 비상 상황이 생긴다면 원유와 가스 공급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파드 부총리는 긍정적으로 화답했으며,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위협에 대해 "이란이 봉쇄 조치를 취하면 전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이자 아주 큰 위협이 될 것"이라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날 회담은 당초 예정됐던 1시간을 20분가량 넘겨 진행됐으며, 회담 후에도 10분 정도 환담을 나눌 정도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

김 총리가 파드 부총리의 방한을 요청하자 "전에 갔을 때 워낙 인상이 좋아서 다시 가고 싶었는데 계기가 없어서 못 갔다"며 "오늘 각료들이 (재방문 요청을) 다 들었으니 조만간 가겠다"고 웃으며 답하기도 했다.

파드 부총리는 오는 5월 열리는 여수 엑스포에 대해 "국왕이 관계부처와 참여기업에 큰 관심을 갖고 최대한 신경 쓰라고 지시했다"며 "오만 기업의 참여는 한국과의 관계가 얼마나 공고한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해양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것이라서 오만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오만은 이날 회담 외에도 김 총리의 공식 방문에 큰 관심을 보였다.

김 총리 입국 시에는 휴일임에도 이례적으로 장관급 12명과 장성급 5명이 파드 부총리와 함께 공항에 나와 김 총리의 방문을 환영했고, 이날 회담에도 장관급 8명이 참석했다.

술탄 카부스 빈 사이드 국왕은 김 총리의 청해부대 방문을 위해 직접 전용기까지 내주기로 했다.

이밖에 현지 언론도 일제히 김 총리의 방문과 파드 부총리와의 면담 소식과 사진을 신문 1면에 실었다.
  • 김총리, 오만에 안정적 에너지 수급 관심 당부
    • 입력 2012-01-14 19:46:12
    연합뉴스
중동을 순방 중인 김황식 국무총리가 오만을 공식 방문해 걸프 지역의 긴장 고조와 관련, 한국의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 정부청사에서 파드 빈 마무드 알 사이드 부총리와 회담을 갖고 이같이 요청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세계미래에너지회의 참석을 계기로 오만을 방문하게 된 김 총리는 당초 작년 1월 `아덴만 여명 작전'으로 한층 돈독해진 양국의 우호 관계를 심화하는데 무게를 실었었다.

하지만 이번 순방과 맞물려 미국의 대(對) 이란 제재 동참 압력이 본격화하면서 자연스럽게 국제 원유 시장의 불안정에 대비해 안정적인 원유 확보 방안에 초점이 맞춰졌다.

실제로 중국과 일본 등의 활발한 `중동 외교 전쟁' 속에서 중동 순방에 나선 김 총리의 역할에도 국내외적으로 관심이 쏠림에 따라 파드 부총리와의 회담 직전까지도 에너지 수급 관련 의제의 논의 수위를 놓고 고민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회담에서 김 총리는 "한국에서 원유 공급이 어려울 경우가 생긴다면 오만에서 한국의 입장을 잘 헤아려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초 계획했던 발언은 그동안의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평가하고 향후 지속적인 협력을 유지하자는 차원이었지만 실제 회담에서는 이보다 한발짝 더 나아간 셈이다.

정부 관계자는 "극단적인 사태로 가면 안 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지만 혹시나 비상 상황이 생긴다면 원유와 가스 공급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파드 부총리는 긍정적으로 화답했으며,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위협에 대해 "이란이 봉쇄 조치를 취하면 전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이자 아주 큰 위협이 될 것"이라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날 회담은 당초 예정됐던 1시간을 20분가량 넘겨 진행됐으며, 회담 후에도 10분 정도 환담을 나눌 정도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

김 총리가 파드 부총리의 방한을 요청하자 "전에 갔을 때 워낙 인상이 좋아서 다시 가고 싶었는데 계기가 없어서 못 갔다"며 "오늘 각료들이 (재방문 요청을) 다 들었으니 조만간 가겠다"고 웃으며 답하기도 했다.

파드 부총리는 오는 5월 열리는 여수 엑스포에 대해 "국왕이 관계부처와 참여기업에 큰 관심을 갖고 최대한 신경 쓰라고 지시했다"며 "오만 기업의 참여는 한국과의 관계가 얼마나 공고한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해양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것이라서 오만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오만은 이날 회담 외에도 김 총리의 공식 방문에 큰 관심을 보였다.

김 총리 입국 시에는 휴일임에도 이례적으로 장관급 12명과 장성급 5명이 파드 부총리와 함께 공항에 나와 김 총리의 방문을 환영했고, 이날 회담에도 장관급 8명이 참석했다.

술탄 카부스 빈 사이드 국왕은 김 총리의 청해부대 방문을 위해 직접 전용기까지 내주기로 했다.

이밖에 현지 언론도 일제히 김 총리의 방문과 파드 부총리와의 면담 소식과 사진을 신문 1면에 실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