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튼튼생생 365일] 세균 덩어리 칫솔…올바른 관리법은?
입력 2012.01.14 (21:46) 수정 2012.01.14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양치에 사용하는 칫솔이 오히려 세균 범벅이라고 합니다.

참 충격적인데요.

네,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세균을 줄일 수 있는데요.

조정인 기자가 올바른 칫솔 관리법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닦고... 또 닦고...

열심히 이를 닦고 나면 칫솔은 다시 화장실에 남겨집니다.

이처럼 대부분 가정에서는 칫솔을 화장실에 두고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신혜정(서울시 화곡동) : "일단 씻기 편하고, 손잡기에도 편하다 보니까 보관하기 편해서 욕실에 많이 보관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화장실의 습도와 온도는 세균 증식에 적합해 칫솔 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실제 한 살균전문업체의 조사 결과 화장실에 보관된 칫솔에서 변기의 물보다 200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검출된 세균도 대장균과 폐렴 막대균 등 700개가 넘었습니다.

특히 변기 주위에 칫솔을 그대로 노출시키면 변기의 균이 칫솔로 옮겨가 더 많은 세균이 증식하게 됩니다.

이렇게 오염된 칫솔을 사용하면 각종 염증이나 잇몸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인터뷰> 안태건(치과 전문의) : "세균에 오염된 칫솔을 사용하게 되면 치주염, 충치를 유발하는 세균에 감염되게 되고 이로 인해서 잇몸 염증, 충치, 입냄새가 발생하고 구강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칫솔을 보관할 때는 욕실이나 서랍은 피하고 다른 칫솔과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칫솔을 욕실에서 사용해야 한다면 반드시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려야 세균 오염을 줄일 수 있습니다.

칫솔을 사용한 뒤에는 음식물이나 치약이 남지 않도록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주고 일주일에 한번 끓는 물에 담근 뒤 햇볕에 말려 소독해야 합니다.

또 2~3개월에 한 번씩 칫솔을 바꿔주면 급격한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튼튼생생 365일] 세균 덩어리 칫솔…올바른 관리법은?
    • 입력 2012-01-14 21:46:44
    • 수정2012-01-14 22:33:46
    뉴스 9
<앵커 멘트>

양치에 사용하는 칫솔이 오히려 세균 범벅이라고 합니다.

참 충격적인데요.

네,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세균을 줄일 수 있는데요.

조정인 기자가 올바른 칫솔 관리법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닦고... 또 닦고...

열심히 이를 닦고 나면 칫솔은 다시 화장실에 남겨집니다.

이처럼 대부분 가정에서는 칫솔을 화장실에 두고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신혜정(서울시 화곡동) : "일단 씻기 편하고, 손잡기에도 편하다 보니까 보관하기 편해서 욕실에 많이 보관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화장실의 습도와 온도는 세균 증식에 적합해 칫솔 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실제 한 살균전문업체의 조사 결과 화장실에 보관된 칫솔에서 변기의 물보다 200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검출된 세균도 대장균과 폐렴 막대균 등 700개가 넘었습니다.

특히 변기 주위에 칫솔을 그대로 노출시키면 변기의 균이 칫솔로 옮겨가 더 많은 세균이 증식하게 됩니다.

이렇게 오염된 칫솔을 사용하면 각종 염증이나 잇몸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인터뷰> 안태건(치과 전문의) : "세균에 오염된 칫솔을 사용하게 되면 치주염, 충치를 유발하는 세균에 감염되게 되고 이로 인해서 잇몸 염증, 충치, 입냄새가 발생하고 구강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칫솔을 보관할 때는 욕실이나 서랍은 피하고 다른 칫솔과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칫솔을 욕실에서 사용해야 한다면 반드시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려야 세균 오염을 줄일 수 있습니다.

칫솔을 사용한 뒤에는 음식물이나 치약이 남지 않도록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주고 일주일에 한번 끓는 물에 담근 뒤 햇볕에 말려 소독해야 합니다.

또 2~3개월에 한 번씩 칫솔을 바꿔주면 급격한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