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재벌가 공세에 ‘동네빵집’ 폐업 급증
입력 2012.01.16 (07:13) 수정 2012.01.16 (15:35) 경제
커피숍이나 제과점에 대기업이 진출하면서 개인이 운영하는 제과점인 '동네빵집'이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자영업자 제과점의 폐업이 해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지난 2003년 초 전국에 만 8천개였던 점포 수가 지난해 말 4천여 곳으로 크게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는 8년만에 77.8%가 감소한 수치로 프랜차이즈 업체의 증가와 함께 대기업에서 커피전문점과 제과점을 결합한 형태의 사업에 진출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대기업·재벌가 공세에 ‘동네빵집’ 폐업 급증
    • 입력 2012-01-16 07:13:41
    • 수정2012-01-16 15:35:28
    경제
커피숍이나 제과점에 대기업이 진출하면서 개인이 운영하는 제과점인 '동네빵집'이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자영업자 제과점의 폐업이 해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지난 2003년 초 전국에 만 8천개였던 점포 수가 지난해 말 4천여 곳으로 크게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는 8년만에 77.8%가 감소한 수치로 프랜차이즈 업체의 증가와 함께 대기업에서 커피전문점과 제과점을 결합한 형태의 사업에 진출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