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라산 2미터 ‘눈꽃 장관’…관광객들 탄성
입력 2012.01.28 (09:28) 수정 2012.01.28 (09: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엥커 멘트>

최근 한라산에 폭설이 내리면서 최고 2미터에 가까운 많은 눈이 쌓여 장관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발 1,280미터 한라산 영실코스.

웅장하게 솟아있는 기암괴석이 온통 새하얀 눈에 뒤덮여 등반객들을 맞이합니다.

힘겨운 등산도 잠시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나선 겨울 산행은 멋진 추억이 됩니다.

<인터뷰> 박상철(부산관광고등학교 교사) : "산 정상을 넘어와 보니까 너무 좋고, 한라산이 정말 예쁘구나. 한라산 딱 두 번 올라왔는데..."

하얀 겨울옷으로 갈아입은 한라산은 아름다운 정취를 뽐내며 최고의 등반 코스가 됐습니다.

어린 아이들에게 한라산은 신나는 눈 세상이 됐습니다.

엄마 아빠와 함께 소복이 쌓인 눈밭에 몸을 뒹굴고, 눈싸움을 하며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인터뷰> 강성현(경기도 용인시) :"눈사람 만드는 거랑, 눈싸움하는 거랑, 자동차 타는 게 제일 재밌었어요."

난생처음 눈을 보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한라산이 연출하는 신비로운 장관에 눈을 떼질 못합니다.

<인터뷰> 조이 라우(홍콩 관광객) : "남쪽 지방에서 와서 눈 구경을 하기 힘들었는데, 눈을 봐서 너무 신나고, 이곳이 좋습니다. 또 오고 싶어요."

한라산 윗세오름에 쌓인 눈의 높이는 무려 1미터 91센티미터.

올 겨울 들어 최고 적설량입니다.

폭설이 만들어낸 한라산 눈꽃 장관.

겨울 한라산을 찾은 등산객과 관광객들에게 겨울 산행의 묘미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 한라산 2미터 ‘눈꽃 장관’…관광객들 탄성
    • 입력 2012-01-28 09:28:16
    • 수정2012-01-28 09:58:57
    뉴스광장 1부
<엥커 멘트>

최근 한라산에 폭설이 내리면서 최고 2미터에 가까운 많은 눈이 쌓여 장관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발 1,280미터 한라산 영실코스.

웅장하게 솟아있는 기암괴석이 온통 새하얀 눈에 뒤덮여 등반객들을 맞이합니다.

힘겨운 등산도 잠시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나선 겨울 산행은 멋진 추억이 됩니다.

<인터뷰> 박상철(부산관광고등학교 교사) : "산 정상을 넘어와 보니까 너무 좋고, 한라산이 정말 예쁘구나. 한라산 딱 두 번 올라왔는데..."

하얀 겨울옷으로 갈아입은 한라산은 아름다운 정취를 뽐내며 최고의 등반 코스가 됐습니다.

어린 아이들에게 한라산은 신나는 눈 세상이 됐습니다.

엄마 아빠와 함께 소복이 쌓인 눈밭에 몸을 뒹굴고, 눈싸움을 하며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인터뷰> 강성현(경기도 용인시) :"눈사람 만드는 거랑, 눈싸움하는 거랑, 자동차 타는 게 제일 재밌었어요."

난생처음 눈을 보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한라산이 연출하는 신비로운 장관에 눈을 떼질 못합니다.

<인터뷰> 조이 라우(홍콩 관광객) : "남쪽 지방에서 와서 눈 구경을 하기 힘들었는데, 눈을 봐서 너무 신나고, 이곳이 좋습니다. 또 오고 싶어요."

한라산 윗세오름에 쌓인 눈의 높이는 무려 1미터 91센티미터.

올 겨울 들어 최고 적설량입니다.

폭설이 만들어낸 한라산 눈꽃 장관.

겨울 한라산을 찾은 등산객과 관광객들에게 겨울 산행의 묘미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