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시한다며 친모 살해한 20대 체포
입력 2012.01.28 (10:20) 사회
친어머니를 때려 숨지게 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남 하동경찰서는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23살 이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이 씨는 어제 오후 5시쯤 하동군 진교면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 50살 송 모씨와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을 무시한다며 어머니 송 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무시한다며 친모 살해한 20대 체포
    • 입력 2012-01-28 10:20:33
    사회
친어머니를 때려 숨지게 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남 하동경찰서는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23살 이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이 씨는 어제 오후 5시쯤 하동군 진교면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 50살 송 모씨와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을 무시한다며 어머니 송 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