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돈 봉투’ 문병욱 라미드 회장 모레 소환
입력 2012.01.28 (10:21) 수정 2012.01.28 (19:16) 사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레저관광 전문 기업인 라미드 그룹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문병욱 회장에 대해 모레 검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후보 측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거액의 라미드측 자금이 박 의장 측에 유입된 사실을 파악하고 돈의 성격과 사용처를 집중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돈의 일부가 이른바 돈봉투의 출처 등, 당시 박 의장 캠프의 불법 경선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에 주목하고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문병욱 회장을 모레 직접 불러 조사하는 한편, 당시 캠프의 재정을 총괄했던 조정만 국회의장 정책수석 비서관에 대해서도 출석을 통보할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박희태 의장 측은 경선이 있기 5개월전인 2008년 2월, 라미드측의 사건을 수임한 뒤 변호사 수임료로 1억여 원을 받았을 뿐이라며, 경선 자금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라미드 측 역시 당시 박 의장에게 건넨 돈은 정치자금이 아닌 수임료이며, 일부는 수표로, 일부는 은행 계좌로 돈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이 당시 박희태 후보 캠프의 경선 자금 전반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음을 시사한 것이어서 수사 결과에 따라 파장이 예상됩니다.

한편 민주통합당의 중앙위원 명단을 확보하기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검찰은, 민주통합당측이 모레 명단 제출에 대한 최종 답변을 주기로 함에 따라, 일단 영장 청구를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명단이 확보되는대로 문제의 CCTV에 등장하는 이른바 '돈 봉투를 소지한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의 신원을 확인한 뒤 관련자를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 검찰, ‘돈 봉투’ 문병욱 라미드 회장 모레 소환
    • 입력 2012-01-28 10:21:20
    • 수정2012-01-28 19:16:27
    사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레저관광 전문 기업인 라미드 그룹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문병욱 회장에 대해 모레 검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후보 측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거액의 라미드측 자금이 박 의장 측에 유입된 사실을 파악하고 돈의 성격과 사용처를 집중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 돈의 일부가 이른바 돈봉투의 출처 등, 당시 박 의장 캠프의 불법 경선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에 주목하고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문병욱 회장을 모레 직접 불러 조사하는 한편, 당시 캠프의 재정을 총괄했던 조정만 국회의장 정책수석 비서관에 대해서도 출석을 통보할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박희태 의장 측은 경선이 있기 5개월전인 2008년 2월, 라미드측의 사건을 수임한 뒤 변호사 수임료로 1억여 원을 받았을 뿐이라며, 경선 자금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라미드 측 역시 당시 박 의장에게 건넨 돈은 정치자금이 아닌 수임료이며, 일부는 수표로, 일부는 은행 계좌로 돈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이 당시 박희태 후보 캠프의 경선 자금 전반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음을 시사한 것이어서 수사 결과에 따라 파장이 예상됩니다.

한편 민주통합당의 중앙위원 명단을 확보하기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검찰은, 민주통합당측이 모레 명단 제출에 대한 최종 답변을 주기로 함에 따라, 일단 영장 청구를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명단이 확보되는대로 문제의 CCTV에 등장하는 이른바 '돈 봉투를 소지한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의 신원을 확인한 뒤 관련자를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