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 건너던 할머니 버스에 치여 숨져
입력 2012.01.28 (10:44) 사회
오늘 오전 6시쯤, 충북 청주시 사직동의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78살 하 모 할머니가 60살 김 모씨가 몰던 시내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어두운 도로를 운전하다 길을 건너던 하 할머니를 보고 급제동 했다"는 운전기사 김 씨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 길 건너던 할머니 버스에 치여 숨져
    • 입력 2012-01-28 10:44:47
    사회
오늘 오전 6시쯤, 충북 청주시 사직동의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78살 하 모 할머니가 60살 김 모씨가 몰던 시내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어두운 도로를 운전하다 길을 건너던 하 할머니를 보고 급제동 했다"는 운전기사 김 씨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