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언덕은 힘들어‘…이색 스키대회
입력 2012.01.28 (14:44) 포토뉴스
‘언덕은 힘들어‘…이색 스키대회 스카르벤레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언덕은 힘들어’…이색 스키대회 스카르벤레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언덕은 힘들어‘…이색 스키대회 스카르벤레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이색 스키대회 스카르벤레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이색 스키대회 스카르벤레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이색 스키대회 스카르벤레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 ‘언덕은 힘들어‘…이색 스키대회
    • 입력 2012-01-28 14:44:18
    포토뉴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28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경기장에서 열린 '2012 스카르벤레이스'에 참가한 300여명의 선수들이 힘겹게 언덕을 오르고 있다. 2㎞와 5㎞, 15㎞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규모의 선수와 일반 동호인이 모두 참가하는 오픈 크로스컨트리 대회로 순위보다는 경기 자체를 즐기는 스포츠로 인기가 높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