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안부,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연기 요청
입력 2012.01.29 (08:13) 연합뉴스
서울시가 이르면 다음달 버스와 지하철 요금을 150원 인상하려는 계획을 내놓자 행정안전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행안부는 29일 서울시에 서민물가 안정을 고려해 대중교통 요금 인상 시기를 하반기로 늦춰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지하철 적자 규모 등을 볼 때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시기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상징성이 있는 서울에서 연초부터 대중교통 요금을 올리면 당장 인천 지하철 요금이 동반 인상될 뿐 아니라 다른 지자체에서도 물가 안정 의지가 약해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올해 물가안정에 온 힘을 쏟겠다고 약속한 가운데 서울시가 설이 지나자마자 요금을 올리면 간신히 동결하며 버티는 다른 지자체들이 동요할까 걱정된다"며 "박원순 시장이 연가를 마치고 돌아와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좋은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다음달부터 교통카드 요금 기준으로 지하철과 시내버스는 900원에서 1천50원으로 광역버스는 1천700원에서 1천850원으로 올릴 계획이다.

구체적인 인상 폭과 시기는 30일 열리는 물가대책위원회에서 결정되며 확정안은 다음달 2일 발표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작년에 이미 전국의 버스 지하철 요금이 다 올랐다. 서울시가 먼저 올리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시만 늦춰진 상태에서 물가인상을 이유로 인상시기를 늦추는 건 힘들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차라리 애초 계획대로 작년 하반기에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했다면 오히려 충격과 부작용이 적었을 것이라며 아쉬워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요금 현실화를 위해 지난해 9월 4년6개월 만에 버스·지하철 일반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안을 발표했으며 박 시장 취임 후인 11월에 150원 인상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그러나 박 시장이 요금 인상 시기를 두고 고민하면서 대중교통 요금 인상이 해를 넘겼다.
  • 행안부,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연기 요청
    • 입력 2012-01-29 08:13:03
    연합뉴스
서울시가 이르면 다음달 버스와 지하철 요금을 150원 인상하려는 계획을 내놓자 행정안전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행안부는 29일 서울시에 서민물가 안정을 고려해 대중교통 요금 인상 시기를 하반기로 늦춰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지하철 적자 규모 등을 볼 때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시기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상징성이 있는 서울에서 연초부터 대중교통 요금을 올리면 당장 인천 지하철 요금이 동반 인상될 뿐 아니라 다른 지자체에서도 물가 안정 의지가 약해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올해 물가안정에 온 힘을 쏟겠다고 약속한 가운데 서울시가 설이 지나자마자 요금을 올리면 간신히 동결하며 버티는 다른 지자체들이 동요할까 걱정된다"며 "박원순 시장이 연가를 마치고 돌아와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좋은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다음달부터 교통카드 요금 기준으로 지하철과 시내버스는 900원에서 1천50원으로 광역버스는 1천700원에서 1천850원으로 올릴 계획이다.

구체적인 인상 폭과 시기는 30일 열리는 물가대책위원회에서 결정되며 확정안은 다음달 2일 발표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작년에 이미 전국의 버스 지하철 요금이 다 올랐다. 서울시가 먼저 올리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시만 늦춰진 상태에서 물가인상을 이유로 인상시기를 늦추는 건 힘들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차라리 애초 계획대로 작년 하반기에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했다면 오히려 충격과 부작용이 적었을 것이라며 아쉬워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요금 현실화를 위해 지난해 9월 4년6개월 만에 버스·지하철 일반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안을 발표했으며 박 시장 취임 후인 11월에 150원 인상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그러나 박 시장이 요금 인상 시기를 두고 고민하면서 대중교통 요금 인상이 해를 넘겼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