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괴짜 구단주’ 큐반, 다저스 인수 탈락
입력 2012.01.29 (11:38)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괴짜' 구단주 마크 큐반이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인수 경쟁에서 탈락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29일 인터넷판을 통해 다저스 인수전에 뛰어든 여러 투자 그룹 중 큐반과 에이전트 출신으로 보험 전문가인 데니스 길버트 등 두 명이 1라운드 경쟁에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큐반은 시카고 컵스, 텍사스 레인저스에 이어 세 번째 빅리그 구단 인수전에서 고배를 들었다.



큐반은 전 세계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가장 극성스러운 구단주로 통한다.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과 상대팀 선수와의 언쟁으로 벌금으로만 100만 달러 이상을 물었다.



그러나 팬들에게는 공짜 왕복 항공권을 아낌없이 뿌리는 등 성적과 흥행을 위해서라면 투자를 아끼지 않았고, 지난 시즌에는 댈러스를 NBA 정상으로 이끌었다.



한편 전 다저스 구단주 피터 오말리, 뉴욕 양키스·다저스 감독 출신인 조 토레, LA 레이커스의 전설적인 가드 출신인 매직 존슨 등 최소 8개 이상의 투자그룹이 1차 관문을 통과해 인수전 2라운드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소개했다.



매물로 나온 다저스 구단의 시장 가치는 12억~15억 달러로, 2009년 시카고 컵스가 팔렸을 때 기록한 8억4천500만 달러를 뛰어넘어 역대 빅리그 구단 매각대금 최고액을 경신할 전망이다.
  • ‘괴짜 구단주’ 큐반, 다저스 인수 탈락
    • 입력 2012-01-29 11:38:50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괴짜' 구단주 마크 큐반이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인수 경쟁에서 탈락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29일 인터넷판을 통해 다저스 인수전에 뛰어든 여러 투자 그룹 중 큐반과 에이전트 출신으로 보험 전문가인 데니스 길버트 등 두 명이 1라운드 경쟁에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큐반은 시카고 컵스, 텍사스 레인저스에 이어 세 번째 빅리그 구단 인수전에서 고배를 들었다.



큐반은 전 세계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가장 극성스러운 구단주로 통한다.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과 상대팀 선수와의 언쟁으로 벌금으로만 100만 달러 이상을 물었다.



그러나 팬들에게는 공짜 왕복 항공권을 아낌없이 뿌리는 등 성적과 흥행을 위해서라면 투자를 아끼지 않았고, 지난 시즌에는 댈러스를 NBA 정상으로 이끌었다.



한편 전 다저스 구단주 피터 오말리, 뉴욕 양키스·다저스 감독 출신인 조 토레, LA 레이커스의 전설적인 가드 출신인 매직 존슨 등 최소 8개 이상의 투자그룹이 1차 관문을 통과해 인수전 2라운드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소개했다.



매물로 나온 다저스 구단의 시장 가치는 12억~15억 달러로, 2009년 시카고 컵스가 팔렸을 때 기록한 8억4천500만 달러를 뛰어넘어 역대 빅리그 구단 매각대금 최고액을 경신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