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추문 경선낙마 허먼 케인, 깅리치 지지
입력 2012.01.29 (16:23) 국제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 출마를 추진하다 성추문 의혹으로 낙마했던 허먼 케인 전 갓파더스 피자 최고경영자가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에 대해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케인은 플로리다 프라이머리를 사흘 앞둔 28일 "애국자이며 대담한 사고를 두려워 하지 않는 깅리치 전 하원의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깅리치 전 하원의장이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후보 사퇴를 선언한 릭 페리 텍사스 주지사의 지지선언으로 지지율 상승에 탄력을 입었던 점에 비춰 이번 케인의 지지선언이 플로리다 프라이머리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현재 플로리다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여론조사에서 점점 큰 격차를 벌리면서 깅리치 전 의장을 따돌리고 1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 성추문 경선낙마 허먼 케인, 깅리치 지지
    • 입력 2012-01-29 16:23:18
    국제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 출마를 추진하다 성추문 의혹으로 낙마했던 허먼 케인 전 갓파더스 피자 최고경영자가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에 대해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케인은 플로리다 프라이머리를 사흘 앞둔 28일 "애국자이며 대담한 사고를 두려워 하지 않는 깅리치 전 하원의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깅리치 전 하원의장이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후보 사퇴를 선언한 릭 페리 텍사스 주지사의 지지선언으로 지지율 상승에 탄력을 입었던 점에 비춰 이번 케인의 지지선언이 플로리다 프라이머리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현재 플로리다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여론조사에서 점점 큰 격차를 벌리면서 깅리치 전 의장을 따돌리고 1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