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논란이 된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동’
입력 2012.01.29 (19:21) 포토뉴스
박원순 ‘전두환 사저 경호동’ 폐쇄 검토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박원순 ‘전두환 사저 경호동’ 폐쇄 검토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논란이 된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동’
29일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초소로 한 경찰이 걸어가고 있다.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동 논란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 논란이 된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동’
    • 입력 2012-01-29 19:21:03
    포토뉴스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연희문화창작촌 건물들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호사저로 사용되고 있는 경호동의 29일 촬영한 모습. 창작촌과 나무로 만든 담으로 격리되어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님 연희동 전두환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원들이 상요하는 경호동을 폐쇄해 주실 수 없나요"라는 아이디 best******의 트윗 질문에 "이미 확인해보라 했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