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흥길 청문회…‘미디어법 강행 처리’ 논란
입력 2012.02.14 (06:04) 수정 2012.02.14 (19:31) 정치
국회 운영위원회는 고흥길 특임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를 열어 후보자의 도덕성과 업무 능력을 검증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고흥길 후보자가 30년 동안의 언론계 경험과 의정활동을 토대로 소통에 주력해 좋은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민주통합당 등 야당의원들은 고 후보자가 지난 2009년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시절 미디어법을 강행 처리했다고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 후보자는 미디어법이 정상적 상정 절차를 밟지 못한 것은 안타깝지만, 불법이나 탈법은 아니었으며 미디어 산업 선진화와 국민편익 증진이라는 뚜렷한 명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운영위원회는 모레 전체회의를 열어 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 고흥길 청문회…‘미디어법 강행 처리’ 논란
    • 입력 2012-02-14 06:04:46
    • 수정2012-02-14 19:31:57
    정치
국회 운영위원회는 고흥길 특임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를 열어 후보자의 도덕성과 업무 능력을 검증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고흥길 후보자가 30년 동안의 언론계 경험과 의정활동을 토대로 소통에 주력해 좋은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민주통합당 등 야당의원들은 고 후보자가 지난 2009년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시절 미디어법을 강행 처리했다고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 후보자는 미디어법이 정상적 상정 절차를 밟지 못한 것은 안타깝지만, 불법이나 탈법은 아니었으며 미디어 산업 선진화와 국민편익 증진이라는 뚜렷한 명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운영위원회는 모레 전체회의를 열어 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