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권사들, 고객 돈으로 얻은 수익 몰래 챙겨”
입력 2012.02.14 (07:04) 수정 2012.02.14 (15: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증권사들이 고객들의 증권 계좌에 남아있는 예탁금 잔금을 운용해 막대한 수익을 챙겨왔습니다.

감사원이 이 수익금을 고객들에게 돌려주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금융당국에 통보했습니다.

박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증권사는 고객들 계좌에 남아있는 예탁금을 활용해 지난 2009년부터 2년동안 천억 원이 넘는 수익을 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20%만 고객들에게 돌려주고 나머지는 자기 몫으로 챙겼습니다.

<녹취> 증권사 관계자 : "예탁금에 대한 관리 보관비용 예금 보험료 등등 여러가지 관련된 부대 비용이 있을 것 아니겠습니까?"

현행 금융투자업법에는 증권사들이 각자 정한 기준에 따라 예탁금 수익에 대해 고객들에게 이용료를 주도록 돼있습니다.

이렇다보니 국내 증권사 48곳은 지난 2년 동안 투자자 예탁금으로 8천여억 원을 벌어 고객들에게는 3/1인 2,848억 원만 돌려줬습니다.

고객들 돈을 이용해 막대한 부가 수익을 얻고 있었지만 증권사들은 이를 제대로 알리지도 않았습니다.

<녹취>투자자 : "저도 여러 증권사 계좌가 있지만 그런 걸 공지해 주는 증권사가 거의 없어요. 계좌이체로 들어왔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어요."

감사원은 예탁금 운용 경비를 제외한 수익금을 고객들에게 돌려주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금융당국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민입니다.
  • “증권사들, 고객 돈으로 얻은 수익 몰래 챙겨”
    • 입력 2012-02-14 07:04:41
    • 수정2012-02-14 15:39: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증권사들이 고객들의 증권 계좌에 남아있는 예탁금 잔금을 운용해 막대한 수익을 챙겨왔습니다.

감사원이 이 수익금을 고객들에게 돌려주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금융당국에 통보했습니다.

박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증권사는 고객들 계좌에 남아있는 예탁금을 활용해 지난 2009년부터 2년동안 천억 원이 넘는 수익을 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20%만 고객들에게 돌려주고 나머지는 자기 몫으로 챙겼습니다.

<녹취> 증권사 관계자 : "예탁금에 대한 관리 보관비용 예금 보험료 등등 여러가지 관련된 부대 비용이 있을 것 아니겠습니까?"

현행 금융투자업법에는 증권사들이 각자 정한 기준에 따라 예탁금 수익에 대해 고객들에게 이용료를 주도록 돼있습니다.

이렇다보니 국내 증권사 48곳은 지난 2년 동안 투자자 예탁금으로 8천여억 원을 벌어 고객들에게는 3/1인 2,848억 원만 돌려줬습니다.

고객들 돈을 이용해 막대한 부가 수익을 얻고 있었지만 증권사들은 이를 제대로 알리지도 않았습니다.

<녹취>투자자 : "저도 여러 증권사 계좌가 있지만 그런 걸 공지해 주는 증권사가 거의 없어요. 계좌이체로 들어왔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어요."

감사원은 예탁금 운용 경비를 제외한 수익금을 고객들에게 돌려주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금융당국에 통보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